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독감, 새로운 약품 나온다

10/26/2018 | 07:51:37AM
새로 개발된 독감 치료제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연방식품의약국(FDA)이 20년만에 새로운 방식의 항바이러스 독감약을 승인했다고 주류사회 주요 언론들이 지난 24일 전했다.

수년간의 임상실험을 거쳐 이번에 FDA로부터 승인을 받은 ‘조플루자’(Xofluza)라는 독감약은 12세 이상의 환자가 독감증상을 보인지 48시간 이내에 한 차례 복용하면 증상이 완화되고 지속시간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식품의약국 커미셔너 스캇 코트리브 박사는 이 약이 ‘FDA가 20년만에 승인한 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최초의 항바이러스 독감 치료제’라고 밝혀 사회적 관심을 받고 있다.

코트리브 박사는 또 ‘매년 수천명이 독감에 걸리고 그 중에서 많은 수가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지는 만큼 독감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이 매주 중요하다’면서, 이번에 승인된 새 약이 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응급내과전문의 라버트 글래터 박사는 ‘조플루자’가 초기 단계에 바이러스 복제를 억제하므로 기존 독감 치료제보다 조기에 투여할 수도 있다고 했지만, 아직 확실한 시기는 결정된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코트리브 박사는 항암바이러스약으로 독감을 치료할 수 있지만 백신주사를 대신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사계절 꽃피는집 ‘카이카야’
레이건 내셔널 공항, ‘더 혼잡해진다’
공립학교 예상보다 졸업생 많다
건축업계 “직원 구하기 힘드네요”
美 경제 침체 향후 2년 갈듯
북 미사일 실험 ‘한인들 경악’
“한방 우수성 알린다”
전자담배 ‘Juul’… SNS홍보·판매 중단
워싱턴 포함 전역서 증오범죄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최대 세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