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반즈앤노블’ 매각 움직임

10/05/2018 | 07:24:10AM
미국 최대 서점 ‘반즈앤노블(Barnes & Noble)’이 결말을 맞이 할 것으로 보인다.

CBS는 지난 3일, 매출 부진에 시달려온 반즈앤노블이 회사의 매각가능성을 포함한 전략적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반즈앤노블의 창업자이자 회장 레너드 리지오가 현재 회사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여러 업체들을 상대로 매각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반즈앤노블은 미국에서 가장 큰 서점 체인이며 콘텐츠,디지털 미디어 및 교육용 제품의 소매업체로 미국 50개 주에서 633개의 소매점을 운영하고 있는 거대 기업이다.

2012년 연간 수익 70억 달러를 돌파하며 거대 업체로 자리 잡았지만 아마존등 전자상거래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속에서 지난해 37억 달러로 감소했다. 이후 매출이 계속 하락함에 따라 9월 분기 매출이 7억 9천 5백만 달러로 1년 전보다 7% 감소했으며 1700만 달러의 손실을 보게되면서 올해 들어 주가가 18%나 하락했다.

한때 지역의 소규모 서점들을 몰락시키는 원흉으로 취급받던 반즈앤노블이 변화하는 소비자의 선호도와 아마존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밀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일부 분석가들은 “온라인 시장등 소비패턴에 강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지만 여전히 소비자들은 서점의 공간을 원한다”며 “시간과 투자 및 개선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관련 기사보기
“우리춤 진수 보여” 봄향기 듬뿍
버지니아, 긴급세법제정안 서명
미주한인총연 ‘회장선거’ 놓고 잡음
‘비상사태 무효소송’ 제기
한인남자 성매매 체포 ‘망신살’
페이스북 비활성화하면 행복감·삶의 만족 증가
버지니아 여성, 어머니 시신 집에 6주간 숨겨
동중부 ‘농산물’ 생산 감소
정차 스쿨버스 통과, 벌금 오르나
버지니아 ‘과속카메라’ 법안 통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