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체류기간 초과 한인 ‘급증’

08/10/2018 | 07:50:31AM
지난해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들 가운데 입국 서류에 기재된 체류기간을 넘긴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2017년 회계연도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해 체류기간을 넘긴 한인(I-94 작성 기준‧모든 비이민비자 포함)은 총 9608명이었다. 이는 2016년(5875명)에 비해 63% 가량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미국을 방문한 비이민비자 소지 한국 국적자는 총 250만7644명이었다. 이같은 방문객 수는 2015년 194만6887명, 2016년의 219만1485명에 이어 계속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체류기간을 넘기는 방문객들도 증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인 방문객들을 분기별로 나눠보면 지난 4분기의 경우 총 71만1421명으로 이는 1분기(58만1655명), 2분기(59만4458명), 3분기(62만110명)에 이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비이민비자로 미국을 방문하는 한국 국적자가 늘면서 출입국신고서 작성시 정보를 잘못 기재한다거나 체류 기일을 넘기는 경우가 많아 추후 이민신청 등 신분 변경시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9일부터 이민서비스국이 유학(F), 교환 방문(J), 직업훈련(M) 등에 대한 새로운 규정을 시행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하유민 인턴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 조기 대학 프로그램 실시
불법 입국자 단속 강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이름 새긴다
페어팩스 경찰 ‘바디캠’ 도입한다
연말연시 부동산 시장 ‘흐림’
식품 가격담합 마침내 ‘철퇴’
전국체전 미주대표 탁월한 성과 화제
“한인사회 권익‧발전에 노력 다하겠습니다”
버지니아 ‘로켓기지’ 건설
허리케인 이후 플로리다 약탈범 ‘기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