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TSA, 신기술 도입 항공기 보안 강화

07/31/2018 | 07:28:10AM
연방교통안전청(TSA)이 X선을 이용한 기존의 휴대용 가방 검색 대신 CT를 이용한 새로운 검색 기술 시험 계획을 발표하면서 현재 기내 반입이 금지되는 최대 40개 품목이 허용될 전망이다.

CT를 이용한 새 검색 기술은 의료 진단을 위한 CT 촬영과 비슷한 기술로 기존의 검색은 가방 내 물건들을 2D로만 볼 수 있는 것과 달리 3D로 물건들을 볼 수 있게 해 폭발물 등 위험 물질들을 식별해낼 수 있게 해준다. 데이비드 피코스케 TSA 청장은 “CT 검색 기술이 공항 검색대에서 TSA의 위험물질 식별 능력을 크게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CT 촬영을 이용한 새 검색 기술은 지난 2017년부터 피닉스의 스카이 하버 국제공항과 보스턴의 로건 국제공항, 뉴욕의 존 F 케네디 국제공항 및 영국 히스로 공항에서 시험 중이다.

TSA는 향후 수개월 간 볼티모어-워싱턴 국제공항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신시내티-노던 켄터키 국제공항, 휴스턴 허비 공항, 인디애나폴리스 국제공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매캐런 국제공항, 오클랜드 국제공항, 필라델피아 국제공항, 샌디에이고 국제공항, 세인트루이스 램버트 국제공항,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 등 12개 공항에서도 CT 촬영 검색을 실시하는 등 미 전역으 15개 공항으로 시험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여객기 보안요원들이 항공안전을 이유로 수년째 테러와 무관한 일부 탑승객들의 행동거지를 감시, 보고해 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TSA는 이같은 보도에 대해 이는 ‘조용한 하늘’(Quiet Skies)이라는 프로그램을 지난 2010년부터 운용해왔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TSA에 따르면 지금까지 알려진 바 없는 ‘조용한 하늘’ 프로그램은 보안요원들에게 과거 여행 이력 등의 요인들로 인해 관심 대상이 된 승객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기내에서의 수상쩍은 행동 등을 비밀리에 관찰하도록 했다. 보안요원들은 자신들의 관찰 결과를 TSA에 보고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연말연시 ‘화재 위험’ 각별히 주의
재미과기협, 경력개발 워크샵 성료
홈리스에 ‘겨울용품’ 전달
워싱턴 ‘폭탄 위협’ 비상
연말연시 빈집털이 ‘극성’
“샤핑하기 편리한 매장”
소아마비 유사 희소병 확산
BWI 공항 소음 소송제기
총기 자살률 매우 심각
VA, 위탁양육지원 시스템 빈약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