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존슨앤존슨, 발암물질 소송 ‘패소’

07/13/2018 | 07:25:07AM
존슨앤존슨(J&J)이 베이비파우더 등 제품을 사용하다가 암에 걸렸다고 주장한 이들에게 46억 달러가 넘는 거액을 배상해야 한다는 배심원단의 평결이 나왔다.

세인트루이스 법원 배심원단은 12일 존슨앤존슨이 원고 22명에게 총 46억9000만달러을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이 중 5억5000만달러는 직접적인 손해에 따른 배상액이며, 나머지 41억4000만달러는 징벌적 손해 배상액이다.

원고들은 존슨앤존슨이 만든 베이비파우더를 비롯한 ‘활석분’이 든 화장품 제품을 쓰다가 난소암에 걸렸다면서 소송을 냈다. 이들은 존슨앤존슨이 1970년대 이미 내부적으로 활석분에 암을 유발하는 석면에 섞인 사실을 알고도 이를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존슨앤존슨은 석면에 오염된 활석분 때문에 암에 걸렸다는 수천 명의 소비자들과 유사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앞서 두 건의 유사한 소송에서 존슨앤존슨은 최대 4억1700만달러를 배상하라는 평결을 받았지만 항소심에서는 이 같은 결과가 모두 번복됐다. 다른 다섯 건의 소송은 현재 평결을 기다리고 있다.

존슨앤존슨은 자사 제품에서 석면에 오염된 활석분이 사용된 적이 없다면서 이날 평결이 매우 불공정해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구에서 가장 무른 돌인 활석은 베이비파우더 등 재료로 널리 활용됐지만 석면 근처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아 석면 오염 우려가 제기됐다.

식품의약국(FDA)는 2009∼2010년 존슨앤존슨 제품을 포함해 다양한 활석 표본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지만 석면 성분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 조기 대학 프로그램 실시
불법 입국자 단속 강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이름 새긴다
페어팩스 경찰 ‘바디캠’ 도입한다
연말연시 부동산 시장 ‘흐림’
식품 가격담합 마침내 ‘철퇴’
전국체전 미주대표 탁월한 성과 화제
“한인사회 권익‧발전에 노력 다하겠습니다”
버지니아 ‘로켓기지’ 건설
허리케인 이후 플로리다 약탈범 ‘기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