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한 함흥 미사일 제조공장 확장”

07/02/2018 | 07:16:05AM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와중에도 핵심 미사일 제조공장을 확장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소재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산하 비확산연구센터는 최근 새로운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무렵 북한 함흥에 있는 미사일 제조공장의 외부 공사 작업이 끝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WSJ는 전했다.

상업용 위성사진 전문업체 플래닛 랩스가 촬영한 이 사진을 판독한 제프리 루이스와 데이비드 쉬멀러 연구원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까지만 해도 새 건물이 보이지 않았고 5∼6월에 대부분의 공사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 공장은 고체 연료 탄도미사일을 제조하는 곳으로, 이 미사일에 핵무기를 장착해 아시아 내 미군 시설을 공격할 수 있다. 또 미 본토 공격용 장거리 미사일 탄두에 사용되는 대기권 재진입체도 이 공장에서 만든다. 이는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무기 프로그램 개발도 추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WSJ는 설명했다.

쉬멀러 연구원도 "북한의 고체 연료 미사일 기반시설의 생산설비를 확장한 것은 김정은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향이 없음을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이 공장을 방문, 고체연료 로켓엔진 생산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앞서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도 지난달 21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서 인프라 공사 속도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함흥에 있는 이 공장 외에도 북한이 인근에서 미사일 생산시설 두 곳을 더 가동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쉬멀러 연구원은 위성사진을 토대로 한 곳에는 새로운 통행로가 뚫렸으며 다른 한곳에선 확장을 위한 수순으로 추정되는 해체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불법이민자 체포 급증가 추세
DC, 오락용 마리화나 판매 합법화되나?
김영천 연합회장 ‘탄핵’ 절차 밟을 듯
구글, 뉴욕서 새 확장한다
DC, 무인자전거 새 규칙 적용한다
야생식물 채취하던 한인 잇단 적발
“올바른 한의학 전파에 최선 다할 터”
WV, ‘낙태제한’ 결정
전자담배 소매점 판매 금지
청년추방유예 ‘폐지방침’ 다시 제동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