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VA 격리시설 “최고 수준”

06/29/2018 | 07:10:49AM
미국에 불법으로 입국한 후 남부 멕시코 국경에서 부모와 헤어졌던 어린이들이 미 전역의 시설에서 대기인 가운데 북버지니아 한 시설에도 15명의 어린이들이 현재 수용돼 있다.

버지니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소속 마크 워너 연방 상원의원은 27일 버지니아 브리스토에 위치한 청소년 수감시설인 ‘유스 포 투모로우’를 방문해 관리 실태와 내부 상황 등을 기자들에게 발표했다.

워너 의원은 “내가 방문해 본 적이 있는 시설 중 브리스토 시설이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전국에 있는 모든 청소년 시설이 이정도 수준에 이르기를 바라고 기도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워너 의원은 또 브리스토 시설이 청결하고 알맞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아이들이 필요한 건강 관리와 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이곳에 수용된 아이들은 정기적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고 필요한 곳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전화를 사용할 수도 있다.

‘유스 포 투모로우’ 시설은 국내에서 위험에 처하고 문제가 있는 약 50명의 어린이들을 돌보고 있지만, 연방 보건복지부와의 계약을 통해 약 110명의 이민자 어린이들 또한 수용하고 있다.

이 중 현재 트럼프 행정부의 무관용 정책에 따라 15명의 어린이들이 보호자와 분리돼 있다. 워너 의원은 이 아이들의 신원이 확인됐고 부모나 가족과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스 포 투모로우’ 시설의 이민자 아이들은 평균 50일 이내에 스폰서를 받거나 가족과 재회하고 있다. 이들 밀입국 격리 아동을 수용하는 시설은 버지니아에 4곳, 메릴랜드에 2곳이 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칠면조 살모넬라균 ‘리콜’
개운한 육수 맛 ‘포 사이공’
추수감사절 연휴 ‘교통체증’
‘자살률’, 전지역 증가
영 김, 우편서 역전패
한밤 소동… 한인들 “전쟁 방불”
메릴랜드 한인공무원 횡령으로 유죄
사계절 꽃피는집 ‘카이카야’
레이건 내셔널 공항, ‘더 혼잡해진다’
공립학교 예상보다 졸업생 많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