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엘리컷시티 침수도로 재개통

06/21/2018 | 07:06:36AM
최근 2년간 1000년에 한번 있을 법한 홍수를 2번이나 겪은 메릴랜드의 역사 도시 엘리컷시티에서 재난현장을 방불케했던 메인스트리트가 3주 만에 재개통됐다.

하워드카운티 당국은 저지대에 위치한 메인스트리트에서 피해 정도가 가장 심했던 패탑스코강 유입 하천 주변에 대해 대규모 복구 작업을 벌여 도로를 재개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 해당 도로변에 거주하는 주민과 비즈니스 업자, 부동산 소유주를 제외한 모두에게 출입 통제가 이뤄졌었다.

하지만 이제 올드컬럼비아파이크의 서쪽으로 향하는 양방향 도로와 메릴랜드 애비뉴의 동쪽 방향 통행이 재개됐다. 지난 폭우로 인해 볼티모어카운티에서 프레드릭 로드까지가 단절 됐었다. 아울러 그동안 접근이 어려웠 던 마을 내 주차공간들도 다시 이용 가능해졌다.

관련 기사보기
국제선 항공기 유류할증료 또 ‘인상’
약물중독 교통사고 급증
DC “주차티켓·견인수익 감소 추세”
‘눈폭풍’ 시간당 백만달러 손해
눈폭풍 탓 항공기 1100여편 결항
양로원 노인들 함박웃음 ‘활짝’
“우리춤 진수 보여” 봄향기 듬뿍
버지니아, 긴급세법제정안 서명
미주한인총연 ‘회장선거’ 놓고 잡음
‘비상사태 무효소송’ 제기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