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암 사전진단 ‘신기술’ 발견

06/01/2018 | 07:29:46AM
10개의 다른 암에 대해 혈액검사를 하면 환자가 증상을 보이기 전에 암을 찾아낼 수 있는 획기적인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액체생검’(liquid biopsy)으로 불리는 이 기법은 혈액 내 암세포에서 추출한 작은 조각의 DNA를 감지함으로써 암을 찾아낸다. 이 기법은 특히 난소암과 췌장암 발견에 특히 좋은 성과를 냈다.

연구팀은 1600명 이상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면밀히 조사했다. 이들 가운데 749명은 조사 당시 암에 걸리지 않았으며 아무런 처방도 받지 않았다. 878명은 최근 병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 기법은 췌장암과 난소암, 간암, 담낭암을 진단하는 데 더 정확했다. 5명 중 4 명꼴로 이들 질병에 걸린 환자를 정확하게 찾아냈다. 다만 림프종과 골수종을 진단하는 데에는 좀 부정확했다. 진단확률은 각각 77%와 73%였다. 또 폐암 진단확률은 59%였으며 뇌암과 경부암의 경우에는 56%였다.

연구팀은 이 기법이 의료진들이 환자의 몸속에 있는 암을 감지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보편적 탐지’ 수단 가운데 한 부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족력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에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 수단을 개발하는 게 연구팀의 목표다.

관련 기사보기
“4차 산업혁명의 진수 보여드립니다”
MD 선박 사망사고 ‘증가’
8월 한미 UFG 연합훈련 ‘중단 결정’
‘밀입국 아동격리’ 한 목소리 비판
젊은층, 중간선거 ‘관심없다’
워싱턴 불볕더위 ‘열사병’ 주의
페어팩스 성교육 개선
워싱턴한국학교 새학년도 예산 늘린다
가족이민 진전, 취업이민 오픈
뉴저지 심야 축제장 총격… 23명 사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