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음식점 ‘칼로리 표기’ 전면시행

05/10/2018 | 07:22:22AM
앞으로 외식을 판매하는 모든 대형 음식점에서 메뉴마다 칼로리 열량 표시가 의무화된다. 스콧 고트립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음식마다 적용되는 칼로리 표기가 미국인들의 식습관을 바꿔 일일 섭취 열량을 최소 50칼로리는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간 미국의 맥도날드, 버거킹, 타코벨 등 대형 패스트푸드 체인은 이미 수년 전부터 칼로리 표기를 자체적으로 시행해왔다. 하지만 중소 브랜드들은 칼로리 계산에 드는 비용 등을 고려해 난색을 표해 왔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을 즐겨 찾는 소비자들은 더이상 음식의 칼로리량을 몰라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미 전역 20개 이상 지점을 가진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에 대해 ‘기본 메뉴 칼로리 표시’를 의무화하는 연방정부 규칙이 7일부터 발효됐기 때문이다. 이는 레스토랑은 물론 편의점, 식료품점, 영화관, 자판기도 적용 대상에 포함된다.

이 규정에 따라 음식점들은 칼로리 정보 외에도 총 지방, 지방에서 얻은 칼로리,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 총 탄수화물, 식이섬유, 당류, 단백질을 포함해 메뉴 항목에 대한 서면 영양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이 정보는 포스터, 식판 라이너, 간판, 카운터 카드, 유인물, 책자, 컴퓨터 또는 키오스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같은 정책을 옹호하는 시민단체들은 “국민들은 자신과 가족을 위해 레스토랑에서 직접 주문해 먹는 메뉴에 얼마나 많은 칼로리를 함유하고 있는지 당연히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며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칼로리 표기를 의무화 하는 것은 행정권의 지나친 간섭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가령 헤리티지재단의 한 관계자는 “사람들이 무엇을 먹는지 까지 정부의 뜻에 좌우돼서는 안 된다. 그냥 개인의 결정에 맡겨 둬야 한다”고 반박했다.

미국인들은 칼로리의 약 3분의 1을 외식을 통해 충족한다. 소비자는 매장에서 산 포장 식품과 음료의 포장지에서 칼로리와 기타 영양 정보를 찾을 수 있지만, 이런 라벨링은 식당이나 자동판매기를 통해 섭취하는 음식에서는 보기 힘들었다.

한편, 음식점 메뉴의 칼로리 표기 의무화는 이제는 산산조각 나다시피 한 오바마케어(ACA)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살아남은 마지막 조항에 해당된다. 이 조항은 2010년 도입된 오바마케어에 포함됐지만 그동안 식품의약국(FDA)이 시행을 차일피일 미뤄오던 것이다.

하지만 ‘패스트푸드 광’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은 좀 더 건강한 패스트푸드 주문법을 옹호하는 그룹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케어에서 마음에 들어 하는 구석이 하나는 있었던 모양”이라고 전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올 여름, 신나고 의미있게 보냈어요”
국방수권법 10월 발효한다
MD 컬리지파크지역 폭풍우 주택 파손
DC, 각종 청구서 지불 ‘하위권’
미국 최고의 병원은?
VA 음주운전 집중단속 강화
저소득층, 세금감면 해준다
MD 중독센터 직원 여성들 대상 성범죄
농무부 기관 DC 외곽으로 이전
버지니아 전기차 고속충전소 늘린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