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국경 넘어오는 아이들 부모와 격리 처분”

05/08/2018 | 07:31:09AM
미국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자를 가능한 최고 한도로 기소하라고 연방검찰에 지시했던 제프 세션스(사진) 법무장관이 국경 단속과 관련해 또 다시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세션스 장관은 7일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치안 담당 관리들에게 행한 연설을 통해 “남서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모든 사람을 기소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세션스 장관은 불법 이민자 단속 주무 부처인 국토안보부에서 넘어오는 사건을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 한도로 100% 기소하라고 지시했다.

세션스 장관은 또 “불법으로 남서쪽 국경을 넘어오는 자를 우리는 기소할 것”이라며 “불법적인 이방인을 밀입국시키는 사람도 기소한다. 어린아이들을 밀입국시켜도 기소할 것이다. 아이들은 법률에 따라 부모와 격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이같은 방침을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이런 방식으로 국경에서 밀입국하는 가족을 단속할 경우 수천명의 가족이 생이별하게 될 것으로 민간단체들은 예상했다.

지금까지 아이와 함께 밀입국하다 체포된 부모의 경우 일단 석방해 추방 절차를 밟는 방식을 취해왔다. 세션스 장관은 앞서 미국과 멕시코 사이 국경을 넘어오다 체포되는 불법 이민자에게 ‘무관용 정책’을 적용하라고 애리조나, 남서부 텍사스, 남부 캘리포니아, 뉴멕시코를 관할하는 연방검사들에게 지시한 바 있다.

법무부는 2017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국경을 넘어오다 적발된 이민자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3%나 급증함에 따라 특단의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올 여름, 신나고 의미있게 보냈어요”
국방수권법 10월 발효한다
MD 컬리지파크지역 폭풍우 주택 파손
DC, 각종 청구서 지불 ‘하위권’
미국 최고의 병원은?
VA 음주운전 집중단속 강화
저소득층, 세금감면 해준다
MD 중독센터 직원 여성들 대상 성범죄
농무부 기관 DC 외곽으로 이전
버지니아 전기차 고속충전소 늘린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