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주미공사관 22일 개관

05/07/2018 | 07:23:38AM
일제가 1910년 국권을 침탈한 뒤 헐값에 인수했다가 2012년 우리 정부가 매입하면서 102년 만에 되찾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이 3년 가까이 걸린 복원공사를 마치고 문을 연다.

6일 한국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한 날을 기념해 오는 22일 미국 워싱턴 D.C. 대한제국공사관이 정식 개관한다.

백악관에서 1.5㎞ 거리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1877년 빅토리아양식으로 지은 지하 1층, 지상 3층 건물이다. 대지 면적은 381.1㎡, 연면적은 578.83㎡다.

고종이 파견한 초대 주미전권공사 박정양은 1888년 1월 1일 미국에 도착해 1월 17일 클리블랜드 미국 대통령에게 국서를 전달했다. 박정양이 그해 11월 청의 압력으로 귀국하자 이하영 대리공사가 이듬해 2월 13일 이번에 개관하는 건물에 입주했다.

민간과 정부 노력으로 2012년 다시 한국 재산이 된 이 건물은 대한제국이 외국에 설치한 공관 가운데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내부는 공사를 거쳐 대한제국 주미공사가 활약할 당시 모습대로 복원한 사무소와 침실, 대한민국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관으로 변모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 조기 대학 프로그램 실시
불법 입국자 단속 강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이름 새긴다
페어팩스 경찰 ‘바디캠’ 도입한다
연말연시 부동산 시장 ‘흐림’
식품 가격담합 마침내 ‘철퇴’
전국체전 미주대표 탁월한 성과 화제
“한인사회 권익‧발전에 노력 다하겠습니다”
버지니아 ‘로켓기지’ 건설
허리케인 이후 플로리다 약탈범 ‘기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