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美 교과서, 한국관련 내용 대폭 늘었다

04/17/2018 | 07:24:09AM
서부 지역 중학생들이 올해부터 교과서에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더 많이 배울 수 있게 됐다.

캘리포니아주 교육부가 채택할 교과서 역사 및 일반사회과에 한국의 역사가 고대부터 현대까지 풍성하게 소개됐고, 문화 내용도 상세하게 설명됐기 때문이다. 이는 ‘에코-코리아’라는 단체의 활약으로 가능했다.

우선 맥그로힐 교육출판사가 간행한 교과서 ‘세계사와 지리, 중세와 근대의 시기’의 단원 ‘한국과 일본의 문명’에서는 단군시대부터 임진왜란까지 역사적 사실을 정리하면서 10쪽(221∼230쪽)에 걸쳐 한국을 소개한다.

동아시아가 나와있는 대형 지도(222∼223쪽)에는 동해가 일본해와 병기돼 있고, 세종대왕의 업적을 호머 헐버트 선교사(1863∼1949)의 말로 소개한다(224쪽). 첨성대와 함경산맥, 태백산맥(227쪽), 삼국시대 초기지도(228쪽), 부채춤 사진(229쪽), 임진왜란과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과 거북선(230쪽) 등이 사진과 함께 실렸다.

또 내셔널지오그래픽 교육출판사가 만든 같은 제목의 교과서 ‘한국, 인도, 동남아시아’ 단원에서도 한국 소개는 10쪽에 달한다. 신라 건국부터 일제강제 병합까지 역사적 사실을 타임라인으로 정리했다.

관련 기사보기
자녀 살해, 정신 감정 판결
온라인 프로그램 최고 대학은?
볼티모어 ‘빈대’ 많은 도시 1위
UN제재 그림 들여오다 ‘발각’
건강식품 ‘RXBar’ 대규모 리콜 단행
BWI 새로운 노선 추가
넷플릭스, 구독료 최대 18% 또 ‘인상’
이민적체 갈수록 심화
미세먼지 “고국 방문 겁난다”
발암물질 함유 혈압약 리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