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이콜라이’ 확산… 워싱턴 문턱까지

04/13/2018 | 07:10:30AM
매개체가 불분명한 이콜라이(E.coli) 중독 사례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늘고 있어 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독소를 생성, 장 출혈을 유발하는 병원성 대장균, ‘이콜라이 O157:H7’ 감염 환자가 7개 주 17명으로 늘어, 각주 보건당국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식품의약국(FDA), 농무부 식품안전청(USAFS), 식품안전검사청(FSIS) 등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주는 뉴저지로 현재까지 6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그 외 아이다호,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코네티컷, 미주리, 워싱턴주 등에서도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CDC는 이번 이콜라이 발병 사태가 지난달 22일부터 31일 사이 시작됐으며 감염 환자는 대부분 여성들이고, 환자 나이는 12세에서 84세까지 고루 분포돼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형 베이커리 체인 ‘파네라’(Panera)와 식료품점, 일부 식재료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으나 아직 정확한 매개체는 확인하지 못했다.

시가 독소(Shiga toxin)를 생성하는 장출혈성 대장균 ‘이콜라이 O157:H7’는 2~8일의 잠복기(평균 3~4일)를 거쳐 설사‧복통‧구토 등을 유발한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대부분 일주일이면 회복하지만 일부는 장기 손상을 불러오는 용혈성 요독 증후군(HUS)으로 발전, 치명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보건 전문가들은 “이콜라이 중독을 피하려면 손을 깨끗하게 자주 씻고, 육류는 잘 익혀 먹어야 하며 과일과 야채는 충분히 세척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가위’ 추석맞이 경로잔치 대성황
한미 정상회담 비핵화‧FTA 등 합의
대학기숙사 곰팡이 ‘득실’
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인다
유학생 겨냥 금품 사기 날뛴다
수입품 절반에 관세… 무역전쟁 '전면전'
DC 변두리에 ‘과학기술중학교’ 개교
27년간 '억울한 옥살이' 무죄
VA 닭농장 앵무병 집단 발병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