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업들, 중국 수입품 관세 반대

04/12/2018 | 07:21:33AM
미국 기업들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대대적인 수입 관세 부과를 저지하기 위해 연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2일 보도했다.

이들 단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수입 관세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인 지난 6일 워싱턴의 전미소매업연맹(NRF) 본부 건물에서 모임을 가졌다. 이 모임에는 소매, 농업, 기술, 제조업을 포함한 40여개 업계의 이익 대변 단체들이 참여해 정보와 기술적 분석 자료를 교환하고 협력 방안을 조율했다.

연대 조직은 첫 모임에 앞서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관세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었다. 연대의 목적은 관세 대상 목록에서 특정 품목들을 제외하기 위해 노력하고 더 나아가 업계가 단합해 관세 부과 자체를 철회토록 하는 데 두고 있다.

중국이 보복에 나선다면 결국 가격 인상의 부담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되며 이는 미국 경제와 일자리를 해치고 세제개편의 효과를 없앤다는 것이 연대측의 주장이다.

소매업지도자협회의 헌 쿼치 국제무역 담당 부회장은 이처럼 다양한 업계의 단체들이 보기 드물게 연대한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치 못한 조치가 “미국 경제의 모든 부문에 경종을 울렸기 때문”이 됐다고 말했다. 미 의류‧신발협회의 스티브 라마 부회장은 인터뷰에서 “관세는 무역전쟁으로 번지며 무역전쟁에는 아무런 승자도 없다”고 강조했다.

아마존과 구글, 페이스북, IBM 등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C)의 호세 카스타네다 대변인은 연대 모임이 1300여개 품목들을 점검한 뒤 다음달 11일까지로 정해진 공식 의견 수렴 기간에 제외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데이비드 프렌치 NRF 선임 부회장에 따르면 연대 조직은 미국 무역대표부와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는 물론 폴 라이언 하원 의장, 세입위원회와 금융위원회 소속 위원들을 두루 접촉할 예정이다.

연대에 동참한 미 상공회의소의 마이런 브릴런트 부회장은 성명에서 “행정부가 대중 무역관계의 균형과 공정성 회복에 초점을 맞춘 것은 적절하다”면서도 “미국 소비자들이 매일 사용하는 제품들에 관세를 매기는 것은 그 뜻을 이룰 길이 못 된다”고 말했다.

미 국제기업위원회의 조너선 휴네키 대변인은 애플과 제너럴 일렉트릭, 마이크로소프트 등 회원사들의 이해가 상이해 개별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지는 않겠지만 무역전쟁에는 승자가 없다는 점을 역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