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성추행 의혹 하이벨스 목사 “조기 은퇴”

04/11/2018 | 07:56:36AM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교회의 하나로 손꼽히는 시카고 윌로크릭교회(Willow Creek Community Church) 개척자 빌 하이벨스(66) 목사가 성추행 의혹 속에서 조기 은퇴를 발표했다.

하이벨스 목사는 10일 시카고 북서부 사우스배링턴에 소재한 윌로크릭교회에서 “예정보다 6개월 앞서 담임목사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42년 전 시카고 교외도시에 복음주의 교회 윌로크릭을 세우고 전 세계를 무대로 목회 및 선교활동을 펼쳐온 하이벨스 목사는 ‘너무 바빠서 기도합니다’, ‘리더십의 용기’, ‘인생 경영’, ‘아무도 보는 이 없을 때 당신은 누구인가’ 등 수많은 저서를 통해 한국에도 널리 알려져 있다.

앞서 일간 시카고 트리뷴은 지난달 윌로크릭교회 전 교인들의 증언을 인용, 하이벨스 목사가 여성 신도와 사역자들에게 성적으로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했으며, 이로 인해 4년 전 교회의 내부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하이벨스 목사는 “사역을 흠집 내기 위한 시도”라며 의혹을 일축했고, 교인들은 하이벨스 목사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를 밝혔다.

그러나 성범죄 고발 운동인 ‘미투(MeToo) 운동’의 확산과 함께 논란이 끊이지 않자 하이벨스 목사는 “교회의 사명과 사역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조기 은퇴 결단을 내렸다.

하이벨스 목사는 은퇴를 전격 공표하면서 “논쟁이 산만하게 확산하는 것을 바라보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자신에 대한 의혹이 오도됐고 일부는 터무니없는 거짓말이라면서도 “오해받을 수 있는 상황을 초래한 처신에 대해 교회에 사죄하고, 의혹이 보도된 후 방어적 자세를 취하면서 분노 반응을 보인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을 통해 신이 가르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겠다”며 “당분간 스스로를 돌아보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하이벨스 목사는 1975년 시카고 교외도시 팰러타인의 작은 극장을 빌려 목회를 시작해 미국 대형 교회의 모델로 성장시켰다. 윌로크릭 사우스배링턴 캠퍼스의 주말 예배 참석 인원은 평균 2만5000여 명에 이르며 이 교회는 미 전역의 목회자들이 뽑은 ‘가장 영향력 있는 교회 50’ 순위에서 1위를 지켜왔다.

한편 하이벨스 목사는 윌로크릭교회가 창립 43주년을 맞는 오는 10월 사퇴 계획을 세우고 작년 10월 40대 여성 헤더 라슨(43) 목사와 30대 스티브 카터(39) 목사를 차기 공동 담임목사로 지명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