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뉴욕경찰, 흑인 총격 ‘사망’

04/06/2018 | 07:27:12AM
경찰이 총기를 들고 있는 것으로 오인하는 바람에 흑인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 경찰국장은 4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한 남성이 용의자는 다가오는 경찰들을 향해 양손을 모아 총을 쏘는 자세를 취해 곧바로 대응사격에 임했다”고 밝혔다.

이날 뉴욕경찰은 브루클린의 한 교차로에 서 있는 갈색 자켓을 입은 흑인 남성이 은색의 총기로 보이는 물체를 행인들에게 겨누고 있다는 여러 건의 신고전화를 받았다.

출동한 경찰들은 이에 따라 해당 남성에게 10발의 총탄을 발사했으며, 총에 맞은 그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용의자가 있던 현장에서는 총기가 아닌 깡통이 달린 쇠파이프가 발견됐다. 경찰은 사망한 흑인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그의 가족은 피해자가 사히드 바셀이라고 밝혔다. 사히드의 아버지 에릭 바셀 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아들은 조울증을 오랫동안 앓아왔지만 예의 바르고 친절하며, 누구에게도 위협을 가하지 않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미국인 의료비… 이민자가 돕고 있다
차량 절도범, 구형 차종 노린다
메릴랜드, 약국서 총격 사건… 4명 사망
DC서 조깅 여성 피살
은퇴노인 대상 사기일당 ‘기소’
청소년 전자담배 통해 마리화나 흡연
불법이민 자녀 1488명, 소재파악 안돼
이민세관국, 무턱대고 체포한다
호건, 지지율 ‘탄탄대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