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틸러슨 ‘경질’… 대북정책 등 이견 탓

03/14/2018 | 08:01:07AM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사령탑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13일 전격 경질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와중에 외교수장 교체 카드를 꺼내 든 결정적인 이유 중 하나는 북한 문제의 해법을 둘러싼 이견 때문이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을 전격 경질한 것과 관련,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이슈가 이번 결정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다른 어떤 현안보다도 북한에 대해 가장 뚜렷하게 불협화음을 냈다는 분석이다.

가장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대북 엇박자를 낸 것은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 수락 결정이 내려진 지난 8일이었다.

당시 아프리카를 순방 중이던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나겠다는 공식 발표가 나오기 불과 몇 시간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대화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딴소리를 했다.

CNN은 이와 함께 아프가니스탄 전쟁, 무역정책, 주 이스라엘 미국대사관 이전 문제 등을 놓고 두 사람이 불화를 빚었다고 분석했다.

USA투데이도 틸러슨 장관의 해임에는 대북 문제를 포함해 5가지 이슈에서 벌어진 트럼프 대통령과의 충돌이 작용한 것으로 진단했다.

이 신문은 러시아, 북한, 이란, 아프가니스탄, 파리기후협약이 틸러슨 장관의 경질을 부르게 된 5대 토픽으로 꼽았다. 그중 북한 이슈는 틸러슨 장관 교체의 직접적인 사유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해빙무드가 조성되기 이전 수개월간 주고받은 말 폭탄 전쟁은 틸러슨 장관에게는 고통이었다고 USA투데이는 해석했다.

일례로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김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부른 직후 틸러슨 장관의 대북 외교해법을 공개적으로 폄훼한 대목에서 이를 알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틸러슨은 리틀 로켓맨과 협상하느라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고 지적한 직후부터 틸러슨 장관의 입지는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틸러슨 장관이 이번 미북 회담을 받아들이는 태도 역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못마땅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틸러슨 장관이 북한과의 비밀 대화를 제안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산 이유 중 하나라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NYT는 틸러슨 장관의 제안에 놀란 문재인 대통령이 백악관에 전화해 불만을 표시했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또 한국이 보일 수 있는 반응을 틸러슨이 고려하지 못한 것은 그의 경험 부족과 국무부 내 외교관리들의 영향을 받지 않기로 한 결정에서 비롯된 당혹스러운 실수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러시아 스캔들을 놓고 드러난 둘 사이의 뚜렷한 시각차도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하원 정보위원회의 조사결과 발표에 한껏 고무됐다. “4개월 간 파헤쳐봤지만 증거가 없지 않느냐”며 트윗 글도 올렸다.

그러나 틸러슨 장관은 이를 믿지 않았다. 틸러슨은 지난해 12월 외교관들과의 비공개 회의에서 러시아가 선거를 방해했고, 다가올 중간선거도 이미 방해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스캔들은 실체가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입장과는 꽤 어긋나는 대목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경질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정부의 편에서 문제를 일으킨 행동들에 대응하기 위해 해야 할 많은 일이 남아있다”며 러시아 개입에 관한 정부의 추가 대응을 촉구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일원, 주차 티켓 발급 대폭 줄었다
미국인 의료비… 이민자가 돕고 있다
차량 절도범, 구형 차종 노린다
메릴랜드, 약국서 총격 사건… 4명 사망
DC서 조깅 여성 피살
은퇴노인 대상 사기일당 ‘기소’
청소년 전자담배 통해 마리화나 흡연
불법이민 자녀 1488명, 소재파악 안돼
이민세관국, 무턱대고 체포한다
호건, 지지율 ‘탄탄대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