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트럼프‧김정은, 5월 정상회담

03/09/2018 | 07:44:01AM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워싱턴을 방문 중인 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조기에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 위원장과 5월까지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만약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미 현직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의 사상 첫 만남이 된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고, 향후 어떠한 핵 또는 미사일 실험도 자제할 것이라고 약속했으며, 한미 양국의 정례적인 연합군사훈련도 지속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면서 “회담 날짜와 장소는 추후에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특사단과 문 대통령의 좋은 말씀에 대단히 감사해 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윗을 통해 전격적인 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며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또 “김정은이 한국 대표단과 단지 동결이 아니라 비핵화를 이야기했다”며 “이 기간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없다. 하지만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정 실장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추후 백악관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구두로 전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의 방북 성과 설명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지나 하스펠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 실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리더십과 최대의 압박 정책이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우리로 하여금 현시점에 이를 수 있도록 했다”고 평가하고, 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또 “한국은 미국, 일본, 그리고 전세계 많은 우방국과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완전하고 단호한 의지를 견지해 나가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우리는 평화적 해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외교적 과정을 지속하는 데 대해 낙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내츄럴브릿지 교통구간 변경한다
조부모가정 위한 ‘주택건설’
“우표 없어 부재자 투표 못해요”
자연재해 빙자 기부사기 조심
‘충만치킨’ 애난데일점 오픈
시니어 정신건강‧상담 시행
한달 한번 충돌‧탈선 ‘사고 발생’
남북 정상 평양서 회담
허리케인 빗겨 갔어도 “안심 못한다”
가정불화 참극… 3명 사망‧자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