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플로리다 총격범 기소

03/08/2018 | 07:19:45AM
지난달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AR-15 반자동소총을 난사해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스(19)가 모두 34건의 계획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브로워드 카운티 대배심은 7일 크루스에게 각각 17건의 1급 계획 살인과 1급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크루스는 범행 3주 만에 기소됐다.

앞서 지난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학생들은 참사 2주 만에 등교했다. 크루스는 미국 총기 범죄 사상 공립학교에서 두 번째 많은 사망자를 낸 범행의 장본인으로 기소됐다.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퇴학생인 크루스는 약 10분간 이 학교 12동 건물을 돌아다니면서 총기를 난사했으며, 대피하는 학생들 틈에 끼여 학교 밖으로 빠져나왔다가 인근 코럴 스프링스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브로워드 카운티 교도소에 독거 수감된 크루스는 교정시설 내에서 간혹 히죽히죽 웃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고 일부 언론은 전했다.

한편, 이날 플로리다 주도 탤러해시에서는 주의회 하원이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공공안전법’으로 명명된 총기규제 법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앞서 상원에서도 승인된 이 법안은 총기 구매 제한 연령을 18세 미만에서 21세 미만으로 상향하고 법집행기관에서 일정한 훈련을 받은 코치 겸직 교사와 교직원에 한해 교내에서 총기를 휴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교사 20%를 훈련시켜 총기를 지급하고 보너스를 주자는 제안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플로리다 법안은 대다수 교사에게 총기 소지를 허용한 것은 아니다. 교실에서 수업을 하는 교사들에게는 총기 소지가 허용되지 않는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내츄럴브릿지 교통구간 변경한다
조부모가정 위한 ‘주택건설’
“우표 없어 부재자 투표 못해요”
자연재해 빙자 기부사기 조심
‘충만치킨’ 애난데일점 오픈
시니어 정신건강‧상담 시행
한달 한번 충돌‧탈선 ‘사고 발생’
남북 정상 평양서 회담
허리케인 빗겨 갔어도 “안심 못한다”
가정불화 참극… 3명 사망‧자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