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DACA 데드라인’… 합의 안돼

03/06/2018 | 07:46:32A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도입된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를 폐지하겠다며 언급한 6개월간의 경과 기간이 5일로 끝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6개월간 시간을 줄테니 의회에 다카 대체입법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대로라면 이날 이후에는 정해진 체류 기간이 만료된 다카 수혜자가 프로그램을 갱신하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그러나 사법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잇달아 제동을 걸면서 대혼란은 피한 상태다.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법은 지난 1월 다카의 리뉴얼을 다시 시작하라고 명령했고 뉴욕 연방지법도 2월에 비슷한 결정을 내렸다. 제9항소법원도 다카 신청자들의 편에 섰다.

이민당국은 일단 다카 신청자들의 갱신 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6개월 경과 기간이 지났다고 해서 프로그램을 갱신하지 못한 다카 수혜자들이 당장 쫓겨나게 되는 위기는 면한 것이다.

AP통신은 “법원이 긴급성을 대부분 제거한 상태”라고 전했다. CNN 방송은 “3월 5일이 되면 일종의 행동이 취해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그런 조짐은 없다”고 전했다.

다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도입한 제도다.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 어릴 적 미국 땅에 온 청년 이민자들은 비록 체류 지위가 합법적이지 않더라도 미국 내에서 일정 기간 학업과 취업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준 것이다.

다카가 젊은이들의 꿈을 보장한다는 뜻에서 다카 수혜자들을 드리머라고 부른다. 다카 혜택을 받으려면 만 16세 생일 이전에 미국에 입국해야 하고 2012년 6월 기준으로 31세 이하여야 한다. 고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갖고 범죄전력이 없어야 신청할 수 있다.

1월 말 현재 다카 수혜자는 미국 내 68만3000여 명으로 추정된다. 70∼80%가 멕시코 등 중남미 출신으로 분류된다.

한인은 7000∼8000 명에 달하는 것으로 한인 사회에서는 보고 있다. 다카 해당자는 불안한 체류 지위 때문에 신분을 잘 드러내지 않아 정확한 집계가 쉽지 않다.

발등의 급한 불은 껐다고 하더라도 드리머들의 미래는 여전히 불안하다. 현재 1만4000여 명은 다카 프로그램에서 허용하는 체류기한(2년)이 만료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만2000여 명은 최초 다카 신청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보류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법원 결정이나 의회 협상 결과에 따라 언제든 추방당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안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다카 적용 대상자들의 체류 지위 보장을 위해 ‘유나이티드 위 드림’ 캠페인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국정연설에서 180만 명의 드리머에게 시민권으로 가는 길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신 250억 달러에 달하는 국경장벽 예산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상원에서 부결되면서 의회에서 장기간 공전하고 있는 상태다.

오는 23일까지 정부 지출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시한이 걸려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2019년 아이토크비비 새해인사 이벤트
“올해도 고교생 장학금 전달”
김정은 정권 ‘한미 양국’에 위협
I-66 고속차선 더 혼잡해
DC 공립학교, 평가제 도입
“생활체육 활성화에 노력하겠다”
구글플러스, 5천200여만명 정보유출
DC, 가로등 밝기문제 검토중
보험 사기 이영주씨 징역 7년
“생활체육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