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종교단체서 소총 메고 합동결혼식

03/01/2018 | 07:34:17AM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종교단체가 주최한 합동결혼식에서 커플들이 단체로 반자동 소총을 메고 혼인을 서약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이들이 지참한 소총은 플로리다 고교 총격 참사 등 미국의 총기 난사 사건에 단골로 등장하는 기종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28일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 생추어리’ 교회에서 열린 합동결혼식에는 커플 수십 쌍이 반자동 소총 AR-15를 지참한 채 참석했다. 행사 전체 참석자는 약 500명에 달했다.

이 교회는 AR-15 소총이 성경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쇠로 만든 막대’(rod of iron)를 상징한다고 믿고 행사에 참석할 커플들에게 해당 총기를 가져오라는 지침을 내렸다.

논란이 된 이 교회를 고 문선명 통일교 총재의 아들 문형진 목사가 이끌고 있다. 문 목사는 “전능하신 신이 무기를 소지할 수 있도록 부여한 권리를 통해 서로를 보호하고 인류의 번성을 지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단으로 총기를 소지한 이번 행사가 지역 주민의 불안을 야기하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열린문교회 밴드아카데미로 오세요”
대법원, 게리맨더링 판결 유보
엘리컷시티 침수도로 재개통
美 백인 인구, 사상 첫 감소
연방정부, ‘교육-노동부 통합’ 계획 추진
VA 선거 오류 더 있었다
밀입국자 아동격리 ‘결국 철회’
대법원, 메릴랜드 게리맨더링 판단 유보
방산비리 KAI, 미 공군사업 수주 의혹
LWV, 한인 유권자용 안내책자 배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