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하이퍼루프, DC-뉴욕 터널공사 승인

02/22/2018 | 12:00:00AM
일론 머스크의 보어링컴퍼니가 일명 ‘하이퍼루프’(자기장 탄환열차)를 통과시킬 워싱턴DC-뉴욕 구간 터널 공사를 위한 절차에 한단계 전진했다.

보어링컴퍼니는 최근 워싱턴DC 구간의 터널 예비굴착과 준비를 위한 허가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허가가 굴착 시공 승인을 의미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머스크는 이미 지난해 7월 DC와 뉴욕 구간을 단 29분 만에 주파하는 하이퍼루프 터널을 위한 정부의 구두 승인을 얻었다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에 굴착 예비 허가가 난 지점이 DC 북동부 주류․담배․화기류․폭발물 단속국(ATF) 청사와 맥도날드 매장 일대라고 전했다. 보어링컴퍼니는 초기 단계의 모호한 건축 허가를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의 원래 구상대로 워싱턴DC부터 볼티모어, 필라델피아를 거쳐 뉴욕까지 29분 만에 주파하는 하이퍼루프 자기장 고속열차를 통과시키는 실행 계획을 성사시키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고 IT매체들은 관측했다.

DC에서 뉴욕까지는 현재 3시간이 넘게 걸리지만 하이퍼루프가 성공적으로 운행되면 일종의 교통혁명을 이뤄내게 된다. 머스크의 구상은 백악관 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선임고문의 강력한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테슬라 CEO인 머스크는 앞서 LA 도심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한 터널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기업으로 보어링컴퍼니를 창립했다. 말 그대로 터널 굴착 전문 기업인 보어링컴퍼니는 LA에서는 1단계로 도시 남쪽 호손에 있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에서 405번 고속도로를 따라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LAX)을 잇는 최악의 상습 정체 구간에 터널을 파서 시속 150마일까지 달리는 스케이트 날 형태의 고속차량을 운행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해 공개 테스트 주행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연말연시 ‘화재 위험’ 각별히 주의
재미과기협, 경력개발 워크샵 성료
홈리스에 ‘겨울용품’ 전달
워싱턴 ‘폭탄 위협’ 비상
연말연시 빈집털이 ‘극성’
“샤핑하기 편리한 매장”
소아마비 유사 희소병 확산
BWI 공항 소음 소송제기
총기 자살률 매우 심각
VA, 위탁양육지원 시스템 빈약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