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총기법 강화 지지” 66%… 2년새 껑충

02/21/2018 | 07:40:47AM
총기의 구입과 소지를 더 엄격히 해야 한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퀴니피액대학의 최근 조사에서 응답자의 66%가 총기 규제를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년여 전인 2015년 12월 같은 조사에서 응답자의 47%가 찬성한 것과 비교해 19%포인트 뛰어오른 것이다.

퀴니피액대의 20일 발표에 따르면 전국 성인남녀 1249명을 상대로 이번 사건 직후인 16∼19일 벌인 여론조사(표본오차 ±3.4%포인트)에서 총기법 강화에 대한 찬성률이 66%를 기록한 반면 반대율은 31%에 그쳤다.

특히, 총기 소지자들 사이에서도 50%가 찬성했고, 44%가 반대했다. 다만, 공화당 지지자 중에서는 34%만이 찬성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서는 86%가 지지해 정치적 성향에 따른 견해차가 뚜렷했다.

총기 구입 희망자의 신원조회를 강화하자는 총기법 개정 방향에 대해서는 절대다수가 지지를 나타냈다.

응답자의 97%가 여기에 찬성했고 반대는 2%에 불과했다. 총기 소지자 사이에서도 찬성률이 97%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퀴니피액대는 이같은 결과를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난 14일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의 총기 참사 등 빈발하는 총기 사건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또 이는 2012년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 후 총기 문제에 대한 여론조사를 시작한 후 총기통제를 지지하는 응답이 가장 높은 수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반자동소총 등 공격용 무기의 판매를 전국에서 금지하자는 문항에 응답자의 67%가 찬성하고 29%가 반대했다.

83%는 총기구매에 앞서 대기 기간을 의무화하자고 했고, 67%는 미국에서 총을 사는 게 너무 쉽다는 견해를 보였다. 59%는 총기 소유자가 많아질수록 미국은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나타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성교육 개선
워싱턴한국학교 새학년도 예산 늘린다
가족이민 진전, 취업이민 오픈
뉴저지 심야 축제장 총격… 23명 사상
‘밀입국 아동 격리’ 반발 확산
DC 팁 노동자 최저임금 논란
주한미군 철수는 ‘경솔한 발언’
한미은행, SBA 대출 프로모션 개시
H마트, 인삼공사와 MOU ‘정관장’ 판매
“향군, 새롭게 태어납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