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소 안구 기생충 사람 첫 감염

02/14/2018 | 07:47:17AM
집파리에 의해 전파되는 안구 기생충에 사람이 감염된 사례가 처음 보고됐다.

같은 종류의 안구 기생충은 지금까지 미국과 캐나다의 소에게서만 발견됐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의료진은 12일 오리건 주의 26세 여성 애비 베클리 씨가 가축에게 흔히 발견되는 ‘텔라지아 굴로사’(Thelazia gulosa) 계열의 안구 기생충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CDC에 따르면 베클리는 2016년 여름 왼눈이 가려움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속눈썹이 들어갔다는 생각에 거울을 보며 이를 빼내려고 했다. 하지만 그의 눈에서 나온 것은 속눈썹이 아니라 꿈틀거리는 기생충이었다.

병원에 간 베클리는 자신의 왼쪽 눈 속에서 기생충 한 마리를 제거했다. 길이 0.5인치가 조금 넘는 반투명의 벌레였다. 이후 병원 의료진은 보름에 걸쳐 그의 눈에서 13마리의 같은 기생충을 제거했다. 기생충이 제거되자 증상도 사라졌다.

목장이 많은 농촌 지역에 사는 베클리는 승마나 낚시 같은 야외활동을 즐기다가 감염이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안구 기생충은 개, 고양이를 포함한 동물에게서 흔히 발견된다. 종류가 다른 파리들을 매개로 감염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기생충은 흔히 가축에게 꾀는 집파리(face fly)에 의해 감염된다.

기생충은 가축의 눈 속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는 눈물에서 기생한다. 이번 연구 보고서는 ‘미 열대의학•위생학 저널’에 실렸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국여권, 187개국 무비자
칼리지보드 레스턴 본부 확장
페어팩스 “학내 전동 칸막이 사용 중단”
“우리 품에 되돌아온 문화유산”
MD 여성경찰관 살인 10대 3명 추가 기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기아차, ‘가장 신뢰받는 브랜드’ 선정
100만불짜리 ‘급행 EB-5 비자’ 등장
트럼프 “조건 충족 안되면 회담 안해”
미주 단체들 “김정은 즉각 처단” 촉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