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NBC 평창개회식 망언해설자 퇴출

02/12/2018 | 07:54:20AM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미국 주관방송사 NBC가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을 한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를 더는 출연시키지 않기로 했다.

NBC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라모는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방송사의 사과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올라와 순식간에 1만 명 이상이 동참하기도 했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중국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집필하는 등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한 인물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중국 전문가’로서 이번 올림픽과 비슷한 해설자 역할을 했다.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의 공동 최고경영자를 맡고 있으며, 스타벅스와 페덱스의 이사로도 등재돼 있다.

NBC는 앞서 10일 스포츠 케이블 자회사인 NBCSN 방송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회식 도중 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한을 두고 ‘일본은 한국을 지배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한다’는 발언을 했다.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며 사과 성명을 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올 여름, 신나고 의미있게 보냈어요”
국방수권법 10월 발효한다
MD 컬리지파크지역 폭풍우 주택 파손
DC, 각종 청구서 지불 ‘하위권’
미국 최고의 병원은?
VA 음주운전 집중단속 강화
저소득층, 세금감면 해준다
MD 중독센터 직원 여성들 대상 성범죄
농무부 기관 DC 외곽으로 이전
버지니아 전기차 고속충전소 늘린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