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백악관 “한미 입장차 과장”

02/06/2018 | 07:25:02AM
백악관은 5일 북한을 둘러싼 한국과 미국의 정책 이견에 관한 보도가 과장됐다고 지적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한국 정부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정책에 이견을 빚고 있다는 보도가 있지만 과장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이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와 발맞춰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 왔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 물꼬를 트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미국 정부는 이 같은 분위기를 환영하면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압박 최대화를 계속 강조하고 있다.

미국이 한국 정부의 아그레망(임명 동의)까지 받은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의 주한 미국 대사 지명을 철회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겼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 관계자는 마이크 펜스(사진) 부통령의 평창 올림픽 방문에 관해서는 북한 정권의 올림픽 악용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김정은 정권이 올림픽 준비기간과 올림픽 동안 언론을 통한 선전 전략을 취하고 있지만, 부통령은 모든 기회를 활용해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측은 지난 달에도 브리핑에서 “과거에도 많은 부통령들이 의례상 올림픽에 갔다. 그것도 좋다. 리본을 자르고 일을 완수한다”며 “이번 방문은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펜스 부통령은 김정은이 올림픽 메시지를 강탈할까봐 심히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은 과거부터 교묘한 조작에 일가견이 있었다. 살인적인 국가”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전현직 주한미군 사령관을 비롯해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뒤 사망한 버지니아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친 프레드 웜비어를 대동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 또 9일에는 서울에서 탈북자 5명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우주 인터넷 시대 활짝 열린다
국방부, 수입철강 규제 지지
이민국 강령서 ‘이민자의 나라’ 삭제
총기규제 집회 열린다
스프레이 독감백신 내년 겨울 ‘재허용’
“치매, 예방과 치료 중요”
워싱턴 학교총격 모의 ‘충격’
트럼프, 추가 대북제재 발표
“총기구매 신원조회 강화”
‘복음전도사’ 그레이엄 타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