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암트랙-화물열차 충돌… 최소 2명 사망

02/05/2018 | 07:14:59AM
미 동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4일 오전 승객 139명을 태운 암트랙 열차와 화물운송업체 CSX의 화물열차가 충돌해 최소 2명이 숨지고 1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뉴욕에서 마이애미로 가던 ‘암트랙 열차 91’이 이날 오전 2시 35분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케이스에서 CSX 화물열차와 충돌했다. 암트랙 열차에는 승객 139명과 승무원 8명이 타고 있었다. 화물열차는 당시 정차 상태였으며 탑승자는 없었다.

이 사고로 암트랙 열차 엔지니어와 차장 등 2명이 사망했으며, 11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2명은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기자들에게 “암트랙 열차가 선로를 잘못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화물열차는 있어야 할 선로에, 화물 적재를 위한 선로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사고로 남쪽으로 향하던 암트랙 열차는 기관차 부분이 옆으로 넘어지고 첫 번째 객차는 찌그러진 채 탈선했다. 북쪽으로 정차해있던 화물열차도 앞부분 4개 차량이 마치 은박지가 구겨진 것처럼 파손됐다. 사고로 열차에서 5000 갤런의 연료가 유출됐으나 상황이 통제돼 안전에는 위험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사고 원인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현장에 조사팀을 파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미 동부지역에서 암트랙 열차 사고는 일주일 사이 벌써 두 번째다. 지난달 31일에도 버지니아에서 공화당 소속 연방의원들을 태운 암트랙 전세열차가 덤프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앞서 지난해 12월 18일에는 워싱턴주 시애틀 남부에서 암트랙 열차가 탈선해 고속도로로 추락, 3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다쳤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국여권, 187개국 무비자
칼리지보드 레스턴 본부 확장
페어팩스 “학내 전동 칸막이 사용 중단”
“우리 품에 되돌아온 문화유산”
MD 여성경찰관 살인 10대 3명 추가 기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기아차, ‘가장 신뢰받는 브랜드’ 선정
100만불짜리 ‘급행 EB-5 비자’ 등장
트럼프 “조건 충족 안되면 회담 안해”
미주 단체들 “김정은 즉각 처단” 촉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