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라이즌-KT, 슈퍼볼 5G 시연

02/05/2018 | 12:00:00AM
한국의 정보통신업체 KT는 북미 최대 이동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 삼성전자와 함께 5일 치러진 미 최대 스포츠 이벤트 프로풋볼(NFL) 챔피언결정전 ‘슈퍼볼’ 대회에서 실시간 5G 서비스를 시연했다고 밝혔다.

3사는 지난 4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US뱅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에서 한국의 5G망(무선)과 미국의 5G망(무선)을 국제망(유선)으로 연결해 옴니뷰와 가상현실(VR) 등 5G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번 시연에는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와 시범 단말이 사용됐다.

로웰 맥아담 대표를 비롯한 버라이즌 관계자들은 KT의 옴니뷰 애플리케이션을 체험했고,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KT 관계자들은 VR 기기를 활용해 버라이즌의 5G 가상 경기장을 체험했다. 옴니뷰는 경기장의 실제 모습을 3D로 구현해 입체감을 살리고 선수의 이동 경로를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맥아담 대표와 황창규 회장 간 5G 국제 영상통화도 이뤄졌다. 세계 최초 5G 규격 제정(평창 5G), 5G 단말 및 시스템 개발 분야에서 협력해온 3사는 앞으로 상용화 기술 개발과 효율적인 네트워크 구축 및 운용, 5G 컴퓨팅 서비스 개발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할 방침이다.

황 회장은 “글로벌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와 협력으로 5G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김영기 사장은 “한국과 미국의 선도 통신사업자와 협업하며 5G 기술을 더욱 일찍 검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5G가 조기에 안정적으로 상용화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 자율주행차가 5G 통신을 이용해 어린이가 갑자기 차도에 튀어나오는 돌발상황이나, 안개로 인해 발생한 추돌사고를 우회해 이동할 수 있는 기술 시연에 성공해 주목을 받았다.

5일 화성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에서 한국의 또 다른 통신업체 SK텔레콤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개발한 5G 자율주행차 2대는 자율주행 트랙 약 2km 구간을 달리며 교통정보를 주고 받았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 자율주행 테스트는 카메라, 센서를 기반으로 일반 차량과 장애물을 회피하며 주행하는 수준이었다면, 차량간 서로의 경로, 안전을 살피며 협력 운행한 것은 이번 시연이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올 여름, 신나고 의미있게 보냈어요”
국방수권법 10월 발효한다
MD 컬리지파크지역 폭풍우 주택 파손
DC, 각종 청구서 지불 ‘하위권’
미국 최고의 병원은?
VA 음주운전 집중단속 강화
저소득층, 세금감면 해준다
MD 중독센터 직원 여성들 대상 성범죄
농무부 기관 DC 외곽으로 이전
버지니아 전기차 고속충전소 늘린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