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평창에 美선수단 242명 참가... 최대규모

01/29/2018 | 07:55:46AM
미국이 다음 달 열리는 한국의 평창 동계올림픽에 사상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미국올림픽위원회(USOC)는 26일 ‘스키 여제’ 린지 본과 남자피겨 최강 네이선 천 등 242명의 선수가 평창올림픽 15개 종목 102개 경기 중 97개 경기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뿐 아니라 역대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어느 나라 선수단보다도 많은 인원이라고 USOC는 설명했다. 앨런 애슐리 올림픽 선수단장은 “미국 선수단은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경쟁하는 팀 중 최대 규모”라며 “각 분야에서 최고 선수로서 오랜 기간 노력해온 선수들이 다시 한번 강인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선수단은 남성이 135명, 여성 107명이다. 인종별로는 역대 동계 선수단 중 가장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아시아계가 11명, 아프리카계가 10명이다. 선수단에는 영어 이외 언어를 구사하는 선수가 총 37명인데 이중 클레어 이건(바이애슬론)과 한국계 클로이 김(스노보드), 토마스 홍(쇼트트랙) 등 세 사람은 한국어를 할 줄 하는 선수로 꼽힌다.

또한 처음으로 거스 켄워디(남자 슬로프스타일 스키)와 애덤 리폰(남자 피겨스케이트) 등 동성애자 선수가 포함됐다. 선수단 중 103명은 올림픽 출전 경력이 있고, 특히 켈리 클라크(스노보드), 키컨 랜들(크로스컨트리 스키), 샤니 데이비스(스피드스케이트) 등은 이번이 5번째 출전이다.

메달을 딴 경력이 있는 선수는 모두 37명으로, 이 가운데 15명은 복수의 메달을 보유하고 있다.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에 따르면 대표팀의 최고령 선수는 39세의 브라이언 지온타(아이스하키)이며, 1994년 릴레함메르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40대 선수 없이 대회를 치른다. 최연소 선수는 17세의 빈센트 저우(피겨스케이팅)다.

대표팀 최다 메달리스트는 샤니 데이비스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2개로 총 4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현재까지 총 96개의 금메달을 보유한 미국은 이번 올림픽에서 100번째 금메달을 노린다. 아울러 현재 284개인 금•은•동메달 합계가 300개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선발대는 전날 평창동계올림픽 선수촌에 도착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에 빈 사무실 남아 돈다
알렉산드리아 인구 ‘과밀화’
워싱턴서 시위하려면 요금 내라?
워싱턴 일원 사슴사냥 시작된다
암면공장 건립 ‘공해우려 확산’
“기대수명, 수십년 만에 감소”
“한인들의 주치의로 최선을 다합니다”
메릴랜드 재활용 시설 ‘큰 불’
에어비앤비 집주인, 총기로 투숙객 위협
FBI, 대형 융자사기 조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