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밀폭로 매닝, MD주상원 도전장

01/17/2018 | 08:14:00AM
군 복무 당시 국가 기밀을 무차별 유출해 복역했던 첼시 매닝 전 일병이 오는 11월 메릴랜드주 상원의원 선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자료에 따르면 올해 30세인 매닝은 메릴랜드에 민주당 상원의원 예비후보로 신청했다. 이는 민주당 중진으로 3선을 노리는 벤 카딘 상원 외교위원회 간사와 민주당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겠다는 의미다.

매닝은 지난 2009∼2010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정보 분석병으로 복무하면서 전쟁 관련 비디오와 기밀문서, 국무부 외교전문 등 기밀 75만 쪽을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에 유출한 혐의로 2013년 35년 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이후 포트리븐워스 군 교도소에서 장기수로 복역했으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사흘 전 매닝의 형기를 7년으로 대폭 감형했다. 이에 따라 매닝은 지난해 5월 7년 만에 조기 출소할 수 있었다.

매닝은 복역 중 자신은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이지만 성정체성은 여성이라고 밝히고 2014년 호르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국방부의 승낙을 받았다. 이름도 브래들리에서 여성 이름인 ‘첼시’로 개명했다.

그는 출소 후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성전환자를 옹호하는 활동과 함께 반 트럼프 운동을 활발하게 해왔다.

매닝의 과거 국가 기밀 폭로에 대해서는 역사상 최악의 기밀 유출사건이라는 비판과 용기있는 내부고발이라는 평가가 엇갈린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총기구매 신원조회 강화”
‘복음전도사’ 그레이엄 타계
매사추세츠 학생 성적 ‘월등’
워싱턴 무더위 기록
체포된 불법 이민자 가운데 73%는 전과자
하이퍼루프, DC-뉴욕 터널공사 승인
우버이츠 음식배달후 고객 총격 살해
미국인 51% “최대 적국은 북한”
대형 스포츠 기획사들 클로이 김에 눈독
“총기법 강화 지지” 66%… 2년새 껑충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