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킹 목사 아들 “트럼프는 인종주의 대통령”

01/16/2018 | 07:38:13AM
흑인 민권운동가인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를 기리는 기념행사가 15일 DC 킹 목사 기념관을 비롯, 미 전역에서 열렸다.

킹 목사의 생일(1월 15일)을 기념하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날’은 올해 킹 목사가 암살당한 지 50주년이기도 하다. 특히 전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거지소굴’(shithole) 발언으로 촉발된 인종주의 논란과 맞물려 트럼프 대통령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높았다.

킹 목사의 아들 마틴 루터 킹 3세는 워싱턴DC의 기념행사에 참석해 “사악한 시대”라며 “우리의 대통령이 권력을 갖고 인종주의를 실천하고 부추기고 있다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위험한 권력이고, 위험한 자리이며, 우리는 그것을 참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킹 3세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 정치인으로 유명한 조지 월리스 전 앨라배마주지사에 비유했다. 월리스 전 지사는 민권운동 절정기인 1960년대 초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와 대척점에 선, 남부의 인종차별주의를 대변한 정치인이었다.

킹 목사가 생전에 평소 설교했던 고향 애틀랜타의 에벤에셀 침례교회에서는 수많은 신도가 모인 가운데 공식 기념행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딸인 버니스 킹 목사가 “모든 문명과 인류는 아프리카의 땅에서 비롯됐다”면서 “우리는 모두 하나의 운명체”라고 말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통합 신고시스템’ 개발
‘소셜시큐리티 사용중지’ 사기전화 기승
워싱턴 DC, ATM 수수료 높다
2020년부터 한국여권 바뀐다
‘한반도 위기 진단’ 구국 세미나 열린다
‘지금 집 팔려면 가격 내려야’
“나라 구하는데 생명 걸겠다”
USPS… ‘아마존, 배달료 더 내라’
페어팩스 경찰 개혁진전 ‘탄탄’
모기지 금리 5% 돌파 ‘시간문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