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도요타, 다카타 에어백 장착 60만대 리콜

01/10/2018 | 07:40:58AM
일본 도요타자동차는 미국에서 결함 있는 다카타 에어백을 장착한 60만1000여대를 리콜 조치한다고 9일 발표했다.

도요타자동차는 리콜 대상 차량이 코롤라와 매트릭스, 사이언 xB, 렉서스 IS250과 350, 2009년과 2010년, 2013년에 생산한 렉서스 IS-F 차종이라고 밝혔다.

도요타는 또 2010년과 2013년 출시한 4-러너, 렉서스 IS250C와 350C, 렉서스 ES350, 2013년 생산한 시에나도 이번에 리콜한다고 전했다. 도요타의 리콜 조치는 에어백 제조 일본 업체 다카타 사가 자사에서 생산한 에어백 330만개에서 결함이 발견됐다고 공표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다카타 에어백은 이상 팽창으로 터지면서 날카로운 파편을 튕겨져 나가게 해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다카타 에어백 사고로 인해 전 세계에서 최소한 20명이 목숨을 잃고 280명 이상이 다쳤다.

도요타는 리콜 대상 차량의 소유자에게 오는 3월 관련 통지를 보낼 것이라며 딜러가 조수석에 설치된 에어백 인플레이터와 부품을 교체 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다카타는 올해 들어 미국에서 추가로 330만대의 에어백 인플레이터를 교체할 계획이라고 공표했다.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도요타 외에도 혼다, 아우디, BMW, 다임러, 피아트•크라이슬러, 포드, GM, 재규어•랜드로버, 마쓰다, 메르세데스벤츠, 미쓰비시, 닛산, 스바루, 테슬라 등 13개 업체가 2009년, 2010년, 2013년에 판매한 모델 차종들에 대해 대대적인 리콜을 진행한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법집행 박물관’ 가을 오픈
워싱턴 DC ‘직업 우선’ 도시
OPT 자동폐기 ‘주의’
DC 청소년 사망 ‘심각’
텍사스 총격 피해 눈물의 영결식
메트로, ‘터널 누수’ 문제 심각
“풍계리 폭파는 화려한 쇼”
“텍사스 총격범 범행시 환호”
38노스, ‘스팀슨 센터’ 편입
워싱턴 폭우 신기록 수립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