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국산 수입규제 최다 국가는 ‘미국’

01/09/2018 | 07:21:42AM
지난해 한국을 대상으로 한 세계 각국들의 신규 수입규제 건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가운데, 유독 미국만 한국산 수입규제의 고삐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지난해에만 한국을 겨냥해 무려 8건의 수입규제를 새롭게 개시해 한국 대상 최대 수입규제국(31건)이 됐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가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새롭게 수입규제 조사를 시작한 건수는 27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신규 수입규제 건수는 2015년 34건에서 2016년 44건으로 늘었지만, 지난해에는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하지만 미국의 대한 수입규제 건수는 2015년 4건에서 2016년 5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8건으로 껑충 뛰었다. 지난해 2위 터키(4건)나 3위 중국(3건)과 비교하면 크게 많은 수치다.

이에 따라 미국의 대한 수입규제 총 건수는 31건으로 ‘부동의 수입규제 1위국’ 인도(30건)를 제치고 한국이 최대 수입규제국이 됐다. 미국과 인도에 이어 중국(15건), 터키(15건), 브라질(11건) 등이 한국을 대상으로 수입 장벽을 높게 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을 대상으로 한 전세계 수입규제 건수는 현재 총 191건이다.

지난해 수입규제를 형태별로 살펴보면 반덤핑이 21건,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가 6건으로 나타났다. 세이프가드의 경우 미국은 16년 만에 부활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였다. 태양광 셀‧모듈 및 세탁기를 대상으로 조사를 개시한 것이다. 27건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화학과 철강‧금속이 각각 12건과 7건으로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한국무역협회 측은 “미국이 세이프가드를 포함해 지난해 신규로 조사를 개시한 수입규제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미국의 수입규제 포화가 올해 EU 등 다른 나라로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은 이 같은 수입규제 외에도 다양한 수단을 총동원하며 한국의 산업을 전방위 압박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절차 돌입이라는 성과를 얻어내기도 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성교육 개선
워싱턴한국학교 새학년도 예산 늘린다
가족이민 진전, 취업이민 오픈
뉴저지 심야 축제장 총격… 23명 사상
‘밀입국 아동 격리’ 반발 확산
DC 팁 노동자 최저임금 논란
주한미군 철수는 ‘경솔한 발언’
한미은행, SBA 대출 프로모션 개시
H마트, 인삼공사와 MOU ‘정관장’ 판매
“향군, 새롭게 태어납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