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로메인 상추 공포 확산

01/09/2018 | 07:14:24AM
미국과 캐나다 등 광범위한 북미지역에서 발생한 대장균(E. coli) 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로메인 상추가 지목된 가운데 보건당국이 출처 확인과 리콜을 유보해, 소비자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

유력 소비자단체 ‘컨슈머 리포트’가 식중독 우려를 이유로 “로메인 상추 섭취 자제”를 권고한 데 이어 최대 식품공급업체 ‘컴패스 그룹’(Compass Group)이 로메인 상추 사용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로메인 상추는 각종 샐러드와 샌드위치, 햄버거에 들어가는 일상적 식재료로, 유통량 대부분이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 주에서 생산된다.

미 전역의 병원, 회사 구내식당, 학교 급식실 등에 식자재를 공급하는 컴패스 그룹은 각 배급처에 “보건 당국이 상세 정보를 발표하기 전까지 로메인 상추 대신 대체 녹색 채소를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관련 기사보기
킹 목사 아들 “트럼프는 인종주의 대통령”
이민국, DACA 신청 재개
MD 주의회, 오바마케어 핵심조항 부활 추진
올해 인기많은 최고 일자리는?
노인봉사회 올해 알찬 계획
라우든 윌로우스포드 ‘인기’
공항 이용객 홍역 전염 ‘비상’
노덤 73대 버지니아 주지사 취임
메릴랜드 교육정책 ‘찬반 격론’
캘리포니아 산사태 실종, 최대 43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