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약값, 새해들어 무더기 인상

01/08/2018 | 07:39:19AM
약값이 새해 들어 줄줄이 인상됐다. 파이낸셜 타임스가 최근 분석한 의약품 가격 정보 데이터에 따르면 화이자를 비롯한 제약회사들은 지난 1일 1300개가 넘는 약품의 정가를 일제히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최대의 단일 제약회사인 화이자는 148개의 약품의 평균 도매가격을 6∼13.5% 인상했다. 특히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신경통 치료제인 리리카 같은 유명 약품도 포함돼 있고 평균 인상폭은 8.5%에 이른다.

화이자 외에 앨러간, 글락소스미스클라인, 길리어드, 샤이어, 바이오젠, 테바, 백스터 등 유명 제약회사들도 약값 인상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제품의 인상폭은 10%를 넘지 않지만 현재 2.2%인 미국의 물가상승률 을 몇배 가량 웃도는 것이다. 일부 약값은 두 자릿수의 인상률을 보였다. 영국 제약회사인 히크마는 모르핀 주사제의 가격을 무려 75∼90% 인상했다. 특히 화이자의 가격 인상은 지난해 1월과 6월에 뒤이은 것으로, 불과 1년여 만에 3차례나 가격을 올린 셈이다. 이 회사는 지난 6월 91개 약품의 정가를 인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리리카 100㎎ 캡슐의 가격은 지난해 1월1일 7.59달러였으나 현재는 9.81달러의 정가가 매겨져 인상폭은 29%다. 비아그라 100㎎ 태블릿의 가격은 57.94달러에서 80.82달러로 상승해 39%의 인상폭을 기록했다.

제약회사들에게 미국은 최대이자, 수익성이 가장 높은 시장이다. 그러나 지나친 약값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고 대선 당시에도 공화․민주 양당 후보들로부터 공격을 받은 바 있어 이번 약값 인상은 정치적 역풍을 초래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킹 목사 아들 “트럼프는 인종주의 대통령”
이민국, DACA 신청 재개
MD 주의회, 오바마케어 핵심조항 부활 추진
올해 인기많은 최고 일자리는?
노인봉사회 올해 알찬 계획
라우든 윌로우스포드 ‘인기’
공항 이용객 홍역 전염 ‘비상’
노덤 73대 버지니아 주지사 취임
메릴랜드 교육정책 ‘찬반 격론’
캘리포니아 산사태 실종, 최대 43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