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애틀랜타 공항, 정전사태

12/19/2017 | 07:22:40AM
승객 수송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 공항인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대규모 정전 사태로 11시간 가까이 마비됐다.

이로 인해 애틀랜타에서 출발하거나 애틀랜타로 향하던 항공편 1173편이 취소되고 공항 이용객 수만 명의 발이 묶였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공항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력회사 조지아파워는 공항 전력 시스템이 위치한 지하 터널에서 불이 나 오후 1시6분께 완전히 정전됐다고 밝혔다.

이에 연방항공청(FAA)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지상 정지 명령을 내려 모든 애틀랜타발 항공편과 애틀랜타행 항공편의 이륙을 중단시켰다. 국제선 항공편의 경우 다른 공항으로 출발지를 변경했다. 각종 전자기기에 전력 공급이 끊긴 상태여서 정상적인 이착륙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공항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출발편 비행기가 뜨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터미널 내부에서도 정전으로 수속과 보안검색이 중단되고 편의시설마저 문을 닫으면서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