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핵 처리, 선택의 여지없다”

12/19/2017 | 07:18:40AM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18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우리는 압도적인 힘으로 북한의 침략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으며, 한반도 비핵화를 강제할 옵션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출범 11개월여 만에 마련한 새로운 국가안보전략 보고서를 통해 “미국은 이들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본토를 방어하기 위해 북한과 이란에 초점을 맞춘 다층 미사일방어체계를 전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자국민을 굶어 죽게 하는 북한이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핵무기와 생화학무기 개발에 수억 달러를 투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워싱턴DC 로널드 레이건 빌딩에서 미군과 국토안보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북핵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며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한 정권에 대한 우리의 최고 압박작전은 가장 강력한 제재를 낳았지만 해야 할 일이 훨씬 많다”며 “미국과 동맹은 비핵화를 달성하고, 그들이 세계를 위협할 수 없도록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핵 무력 완성을 목전에 둔 북한 핵위기가 미국 본토와 동맹을 위협하는 현실적 위협이 되는 만큼 ‘전략적 인내’ 등 과거의 대북정책을 답습하지 않고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어떤 식으로든 해결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새 국가안보전략 보고서도 북핵 문제에 대해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고 동북아 비확산체제를 지키기 위해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라며 “우리는 지역방어 능력을 위해 한‧일과 미사일 방어에 대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핵무기로 미국인 수백만 명을 죽일 수 있는 역량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란은 테러 단체를 지원하고 공공연히 우리에 대한 파괴를 촉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보고서는 “상당한 사거리를 지닌 미사일의 수와 형태, 효력이 증강하면서, 이들 미사일은 북한과 같은 국가들이 미국을 상대로 핵무기를 사용하기 위한 가장 유력한 수단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동맹은 북한과 같은 상호 위협들에 대응하고 상호 이익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며 “한국과의 동맹과 우정은 역대 어느 때보다 강하다”고 강조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택시 서비스업체 ‘우버’ 기업가치 1200억 달러
PG카운티 해군 하사 성폭행
로또 광풍에 전국 ‘들썩’
영스헬스케어 "불우아동 돕는다"
페어팩스 ‘통합 신고시스템’ 개발
‘소셜시큐리티 사용중지’ 사기전화 기승
워싱턴 DC, ATM 수수료 높다
2020년부터 한국여권 바뀐다
‘한반도 위기 진단’ 구국 세미나 열린다
‘지금 집 팔려면 가격 내려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