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준금리 0.25% 인상

12/14/2017 | 07:18:39AM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3일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더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오르게 됐다.

이는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노동시장 호조, 산업투자 증가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재닛 옐런 연준의장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12월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내년 3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연준의 지난 9월 전망치와 일치하는 것이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의 새 이사에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평가받는 마빈 굿프렌드 카네기멜런대 교수가 지명됐고, 내년에는 FOMC 위원 일부도 매파 성향 인사도 바뀔 예정이어서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몇몇 연준 위원들은 노동시장이 20년래 최고의 호조를 보이긴 하지만, 물가상승 압력이 여전히 낮아 목표치(2%)에 미달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연준은 장기 기준금리 전망도 2.8%로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연준은 추후 경제 전망과 관련, 물가 상승률은 올해 1.7%에서 내년 1.9%를 거쳐 2019년과 2020년 2.0%로 소폭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 국내총생산(GDP) 전망도 기존 2.1%에서 2.5%로 상향했다. 실업률은 올해 4.1%→내년과 2019년 3.9%→2020년 4.0%로 지속할 것으로 봤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배꼽, 확실히 빼 드리겠습니다”
“배꼽, 확실히 빼 드리겠습니다”
한인 장학생, 55명으로 확대 선발
I-495벨트웨이 교량 건설
‘동해병기’ 청원 기각
MD 교통사망사고 증가
비자장사학교 운영 한인 ‘실형’
유튜브, 음란물 등 하루 9만건 삭제
FDA, 청소년에 전자담배 판매 불허
MD 응급실 정신질환자로 북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