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준금리 0.25% 인상

12/14/2017 | 07:18:39AM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3일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더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오르게 됐다.

이는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노동시장 호조, 산업투자 증가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재닛 옐런 연준의장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12월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내년 3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연준의 지난 9월 전망치와 일치하는 것이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의 새 이사에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평가받는 마빈 굿프렌드 카네기멜런대 교수가 지명됐고, 내년에는 FOMC 위원 일부도 매파 성향 인사도 바뀔 예정이어서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몇몇 연준 위원들은 노동시장이 20년래 최고의 호조를 보이긴 하지만, 물가상승 압력이 여전히 낮아 목표치(2%)에 미달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연준은 장기 기준금리 전망도 2.8%로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연준은 추후 경제 전망과 관련, 물가 상승률은 올해 1.7%에서 내년 1.9%를 거쳐 2019년과 2020년 2.0%로 소폭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 국내총생산(GDP) 전망도 기존 2.1%에서 2.5%로 상향했다. 실업률은 올해 4.1%→내년과 2019년 3.9%→2020년 4.0%로 지속할 것으로 봤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