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12/14/2017 | 07:15:48AM
워싱턴지역 한인교역자회(회장 엄주성 목사) 송년예배가 지난 11일 버지니아 알렉산드리아 소재 안디옥침례교회에서 열렸다.

교역자회 총무 이태봉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문정주 목사(교역자회 증경회장)의 기도, 워싱턴 그레이스 사모 합창단의 특별찬양, 워싱턴 한인교회협의회 회장 한세영 목사의 송년사, 김성훈 목사(템플턴 신학교 총장)의 설교, 회계 배길수 목사의 헌금기도, 부회장 홍덕진 목사의 광고로 이어졌고 박상철 목사(워싱턴 원로목사회 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템플턴 신학교 총장인 김성훈 목사는 골로새서 1장 24절을 본문으로 한 설교에서 “목회를 할 때 항상 따르는 것은 괴로움과 고난인데, 이를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사역했던 사도바울과 같이 사명감을 가지고 목회에서 승리하는 목회자가 되자”고 격려했다.

목회자와 가족 등 60여명이 참석한 이날 만찬은 워싱턴 여선교회 연합회가 제공했다. 엄주성 회장은 “변함없이 복음 전파에 매진하고 있는 워싱턴 지역 목회자들을 찾아가 돕고 격려하는 교역자회가 되겠다”고 밝혔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VA 여름철 ‘큰돼지풀’ 조심
워싱턴 기습폭우 피해
“경제 탄탄… 과거와는 상황 달라”
MD주민 오히려 증세?
I-66 요금제 시행 ‘효과있다’
워싱턴 간암 사망 전국 ‘최고수준’
EU, 구글에 50억불 과징금 부과
“오메가3, 심혈관질환에 도움 안돼”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 민간투자
트럼프 관세로 신문용지 "불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