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 경제 호황 속 ‘장밋빛’ 전망

11/30/2017 | 12:00:00AM
미국 경제가 최근 호황을 누리고 있는 가운데 내년 세계 경제가 올해의 기조를 이어받아 탄탄한 성장을 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대표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와 바클레이스가 내년 세계 경제가 201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다른 주요 은행들도 줄줄이 낙관적인 경기전망 보고서를 내놓고 있다.

골드만삭스와 바클레이스는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이 2011년 이후 최고치인 4%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얀 하치우스가 이끄는 골드만삭스 경제분석팀은 최근 보고서에서 내년 경기가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며 주요 경제국들이 금융 위기 이전 수준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바클레이스도 지난 16일 보고서에서 “현재의 경기 확장세는 튼튼한 모멘텀을 가지고 있다”며 “이런 확장세는 단일 지역이나 산업, 수요에 과도하게 의존하지 않는다. 또 즉각적 위협이 될 수 있는 경제‧재정 과잉으로부터 비롯된 것도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다른 주요 은행들도 일제히 3%가 넘는 성장 전망을 내놓으며 이런 흐름에 동조했다. 투자은행별 내년 세계경제 성장 전망치를 보면 UBS가 3.8%, JP모건체이스와 모건스탠리, 소시에테제네랄(SG)이 3.7%다. 씨티가 가장 낮은 3.5% 성장을 점쳤다.

이들 은행은 내년 세계 경제가 각국 경제의 지속된 호황, 안정적 인플레이션 등에 힘입어 더 강한 회복세를 보일 수 있다며 국가간 경기 동조화 현상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씨티그룹은 “내년 세계 경기전망은 높은 경제성장, 안정적 인플레이션, 선진국들의 금리 인상 기조 등 현재의 진행 상황에 의해 특징지어진다”며 “세계 경제는 계속해서 경기확장세를 탈 것이고,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을 보일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내년 경제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모건스탠리의 앤드루 시츠 애널리스트는 내년 미국과 중국 경제가 둔화하면서 전 세계 경제가 힘든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츠 애널리스트는 미국이 마지막 경기확장 사이클에 들어가면서 내년에는 성장 탄력이 떨어질 것이라며 미국 회사채를 팔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유럽 기업에 투자하라고 조언했다. 또 중국도 정책 불확실성이 심화하면서 성장이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미국 경제는 지난 3분기(7∼9월)에 3.3%의 경제성장을 기록하는 등 적잖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이는 최근 3년 만에 가장 빠른 성장세로 기록됐다. 여기에 최근 추수감사절 연휴를 지나며 온라인 쇼핑몰 시장이 크게 확장하는 등 추가 성장세를 예고하고 있다.

연방 상무부는 29일 보고서에서 3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이 잠정치이던 연 3%를 넘어 3.3%에 달했다고 밝혔다. 2차례의 허리케인에도 불구하고 이룩한 이 같은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014년 3분기 5.2% 경제성장을 보인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이로써 미국 경제는 2분기 3.1% 성장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3%를 넘는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기간 기업 투자는 연율 7.3% 증가해 올해 최고를 기록했다. 그러나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 지출은 연 2.3% 증가에 그쳐 2분의 3.3% 증가에 미치지 못했다.

폴 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웨이즈’ 워싱턴 운전자 편의 기능 신설
“북한 기아 주민 돕기에 동참하세요”
쌀∙고구마 유아식 ‘중금속’ 위험
워싱턴 일원 등 홍역 확산 경고
워싱턴 DC에 빈 사무실 남아 돈다
알렉산드리아 인구 ‘과밀화’
워싱턴서 시위하려면 요금 내라?
워싱턴 일원 사슴사냥 시작된다
암면공장 건립 ‘공해우려 확산’
“기대수명, 수십년 만에 감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