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업들, 은행돈 안빌려

11/28/2017 | 06:56:50AM
경제가 회복세에 접어들었는데도 기업들이 은행에서 자금을 빌리는데 주춤하는 것으로 나타나 내년 경기 전망이 불확실해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은행들이 내준 1년 만기 기업 대출 증가율은 2.48%에 그쳐 2013년 말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2.79%)보다 떨어지며 6분기 연속으로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이런 추세는 대형 은행도 피해가지 못했다. 웰스파고는 3분기 전체 대출이 전년 동기보다 1% 줄었으며, 시티그룹과 JP모건체이스는 각각 2%, 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소규모 은행인 BB&T는 지난해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집계에서도 기업 대출 둔화세가 확인됐다. 이달 초 주간 대출 증가율이 1%(전년 동기 대비)를 밑돌아 2014년 중반∼2016년 중반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던 것과 대조됐다. 기업들이 대출에 몸을 사리면서 내년 경기 전망도 안갯 속에 빠지게 됐다고 WSJ는 진단했다.

실제로 대표적 경기 선행 지표인 10년물-2년물 국채의 금리 격차가 이달 들어 0.6%포인트로 좁아지면서 10년 내 최저를 기록했다. 금리 격차가 좁아질수록 경기 전망이 밝지 않다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기업들이 대출에 주춤하는 이유는 불분명하다. 일부에서는 미국의 정치 불확실성 탓에 세제, 헬스케어 같은 핵심 안건의 운명이 변수로 남게 되면서 기업의 자금 조달 계획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보다 채권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이 늘어난 점도 이유로 꼽혔다. 한편에서는 기업들이 이미 은행에서 빌린 돈이 한계에 이르렀다는 분석도 내놨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