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CSIS, 북한 한달 내 도발 가능성 경고

11/27/2017 | 07:34:15AM
북한이 앞으로 2주에서 한 달 사이에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뜻하는 '대량파괴무기(WMD) 활동'을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예측했다.

CSIS는 북한의 과거 미사일 도발 현황 자료와 전문기관인 ‘프리데이터’의 빅데이터를 토대로 최근 작성한 자료에서 이런 분석을 내놓았다.

이 분석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으로 북한이 앞으로 30일 이내 도발할 가능성은 최근 81일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분석됐다. 또 14일 이내 도발 가능성은 59일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CSIS는 최근 동북아시아에서 중요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10월부터 11월까지 북한의 WMD 활동은 잠잠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재무부는 지난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으로의 불법적 자금유입을 차단한다며 중국 기업 4곳을 포함한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발표했다.

그 하루 전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고 규정하고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