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총기규제 전과조회 재검토

11/24/2017 | 07:26:50AM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연방수사국(FBI)과 주류‧담배‧화기류 폭발물 단속국(ATF)에 폭력범죄 전력자의 총기 구매를 철저히 막도록 전과 기록 조회 체제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세션스 장관은 “최근 텍사스 서덜랜드 스프링스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은 국가범죄경력 조회시스템(NICS)에 적절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며 “이는 경고이자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5일 텍사스 샌안토니오 인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한 교회에서는 총격범 데이븐 패트릭 켈리가 자동화기를 발사해 예배 중이던 주민 26명을 숨지게 했다. 켈리는 공군 복무 당시 아내와 의붓아들을 폭행한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됐으나 해당 전과 기록이 FBI의 NICS에 누락되는 바람에 총기를 구매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헤더 윌슨 공군 장관과 국방부 감사관실은 켈리의 전과 기록 누락 경위에 대해 전면 조사를 벌였다. 켈리의 차 안에서는 루거 AR-556 소총과 글록 9㎜ 권총, 루거 22구경 권총이 발견됐다.

세션스 장관은 “FBI와 ATF에 광범위한 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내게 가져오라고 지시했다”며 “총기류를 구매할 수 없게 돼 있는 자들이 다시 그런 범죄를 저지르지 못하도록 시스템을 점검해 보증 장치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션스 장관은 FBI‧ATF에 국방부와 협력하도록 지시했다.

관련 기사보기
택시 서비스업체 ‘우버’ 기업가치 1200억 달러
PG카운티 해군 하사 성폭행
로또 광풍에 전국 ‘들썩’
영스헬스케어 "불우아동 돕는다"
페어팩스 ‘통합 신고시스템’ 개발
‘소셜시큐리티 사용중지’ 사기전화 기승
워싱턴 DC, ATM 수수료 높다
2020년부터 한국여권 바뀐다
‘한반도 위기 진단’ 구국 세미나 열린다
‘지금 집 팔려면 가격 내려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