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국인 입국 거부 사유 알고 보니…

11/24/2017 | 07:23:08AM
한국 외교부는 한국 국민 85명이 애틀랜타 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다 거부당하고 출국 조치 된 것과 관련해 “입국 심사시 관광 외 목적 방문 진술 등의 사유로 입국 거부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이 사건 접수 직후 영사를 공항으로 급파해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와 항공사 관계자 등을 면담해 이번 사태의 경위를 파악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또 “영사가 CBP 관계자와 면담시 입국 거부 국민들에 대한 영사 접견을 요청했으나 이들이 귀국을 위한 항공편에 탑승하거나 탑승 대기 중으로 시간관계상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인 85명은 모 단체 소속으로 주로 60∼70대로 구성돼 있다”면서 “단체명, 개인 신상, 입국 목적이나 거부 사유 등에 대해서는 개인 정보에 해당하는 사항으로 구체적으로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해당 국민의 미국 방문을 추진한 국내 단체를 접촉해 입국 거부 경위를 상세 파악하는 동시에 향후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내할 예정”이라며 “총영사관도 공관 홈페이지와 동포 언론 등을 통해 미국 입국심사시 유의 사항을 보완, 재공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 국민 85명은 지난 19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려다 무더기로 입국 거부를 당한 뒤 출국 조치 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한국은 현재 미국과의 비자면제프로그램 협정을 맺고 있어 일반 순수 관광 목적의 경우 3개월에 한해 비자 없이 미국 내 합법 체류가 가능하다. 하지만 방문 목적에 순수관광 이외 다른 사유가 조금이라도 포함되면 입국 불허 조치가 내려지게 된다.

가령 노인들의 경우 종종 입국심사관에게 미국에 있는 거주하는 자녀들의 아이들을 돌봐 주러 왔다며 곧이곧대로 말하는 바람에 입국이 거부되는 사례가 종종 나타나고 있다. 자녀 돌봄도 일종의 노동행위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관광 목적 이외에 노동행위는 일체 불허되며 설령 봉사활동을 하러 왔다는 진술도 무비자 방문 목적에는 위배된다.

아울러 미국 체류기간 머물 주소 역시 지인들의 일반 주택보다는 예약된 호텔 주소를 제시하는 것이 타당하다. 일부 까다로운 입국심사관의 경우 체류지 주소가 미국 내 거주자 자택일 경우 체류 시한을 넘겨 불법 장기 체류하거나, 관광 이외 다른 목적 방문으로 의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