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우버 5700만명 개인정보 유출

11/22/2017 | 07:06:32AM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고객과 운전기사 5700만 명의 개인정보를 해킹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우버는 해커들에게 10만 달러를 입막음용으로 건네며 해킹 사실을 1년 동안 숨겨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버는 지난해 10월 해커들의 공격을 받아 전 세계 고객 5000만 명과 운전기사 700만 명의 이름,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이날 시인했다.

운전기사 중 60만 명은 운전면허 번호까지 노출됐다. 우버는 사회보장번호, 목적지 등 정보는 해킹당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버가 해킹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해커들에게 돈을 건넨 사실도 함께 밝혀지면서 논란은 커질 전망이다.우버는 해킹 발생 당시 자사 개인정보 침해를 조사 중인 연방거래위원회(FTC)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었지만, 해킹 사실을 당국에 보고하지 않았다.

또, 운전면허번호가 유출된 운전기사들에게 이를 알릴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은 채 해커들에게 10만 달러를 건네 해킹자료를 삭제하고, 해킹 사실을 은폐해 달라고 요구했다.

우버는 관련 정보들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해명하면서도 해커의 신원을 공개하는 것은 거부했다.

우버는 문제가 커지자 최고보안책임자(CSO)인 조 설리번 등 2명을 해임했다.

우버는 설리번이 해킹 은폐 결정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며 이사회의 의뢰를 받은 외부 법무법인이 설리번에 대해 감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우버는 앞서 보안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페이스북에서 5년 넘게 근무한 사이버보안 책임자 조 설리번을 2015년 영입한 바 있다.이번 사태로 우버는 검찰 수사에도 오르게 됐다.

뉴욕 주 검찰 당국은 정보 유출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으며 우버를 상대로 집단소송도 제기됐다.

이날 로스앤젤레스 연방 법원에 낸 소송에서 원고들은 “우버는 합리적인 보안 절차를 시행하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원고들은 정보 유출로 피해를 본 우버 고객과 운전기사들을 대리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피터 박 기자

관련 기사보기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I-66 통행료 또 경신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수면클리닉 운영 사기 한인 기소
내년 개스값 더 내릴 듯
기준금리 0.25% 인상
트럼프 성추행 조사 요구
“바울과 같은 목회자 되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