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트럼프 국회 연설, 강경한 감성적 호소”

11/08/2017 | 08:27:20AM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8일 국회연설에 대해 미 언론들은 북한에 강경한 입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독재자 김정은에게 직접적이고 개인적인 경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번 연설은 그가 과거 '로켓맨'이라고 비웃었던 김정은을 겨냥한 노골적이고 날카로운 개인적 모욕이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켓맨'이라는 단어를 쓰지는 않았지만, 북한을 많은 주민들이 절망 속에 놓여있는 실패한 국가로 묘사하며 김정은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는 것이다.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호전적인 입장은 아시아 순방의 첫 방문국이었던 일본에서는 지지를 받았지만, 한국에서는 불안을 야기해왔다고 CNN은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김정은에 강경하고 퉁명스러운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군사력 사용을 자극하는 '레드라인'을 긋지는 않았고, 어떻게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들일지에 대해서는 추가 아이디어를 제공하지도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번 연설은 북한 정권의 잔혹함에 대해 구체적으로 묘사, 북한 인권 등에 대해 감성적인 호소를 끌어냈다고 점수를 줬다.

이와 함께 초청국인 한국의 정치, 경제, 문화적 성장을 높이 평가하는 발언을 반복적으로 하며, 이를 북한이 따라야 하는 모델로 제시했다는 점도 언급했다.

영국 B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북한에 대한 경고이긴 했지만, 전쟁을 촉발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풀이했다. 특히 북한 주민의 삶을 자유로운 한국인들의 삶을 대비한 부분이 효과적이었다고 전했다.

김정은을 향한 화해의 손짓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에 내놓은 제안 중 가장 구체적인 것이었다고 했다.

이날 국회연설은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에 보내는 메시지도 포함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고립을 강화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설파함으로써,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인을 비롯해 러시아와 중국 지도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WP도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방문을 앞두고 북한에 더 압력을 가하도록 압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 풀이했고, BBC도 중국과 러시아에 압력을 가한 것이라 해석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총기규제 전과조회 재검토
한국인 입국 거부 사유 알고 보니…
‘블랙프라이데이’ 풍속도 바뀌었다
워싱턴-27, LA-94도
“연말연시 신종사기 조심”
DC, 은퇴자 최악지역 ‘10위’
11명 태운 수송기 태평양 추락 3명 실종
우버 5700만명 개인정보 유출
“동포사회는 한국 외교의 중요한 자산”
삼성•LG 세탁기에 50% ‘관세 폭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