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수미 테리 전 NSC보좌관 CSIS 한국 선임연구원 임명

11/07/2017 | 12:00:00AM
유력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한국 담당 선임연구원에 세계적인 북한 전문가 중 한 명인 수미 테리 전 국가안보회의(NSC) 한국‧일본‧오세아니아 담당 보좌관이 임명됐다.

서울에서 태어난 테리 전 보좌관은 하와이와 버지니아에서 워싱턴 지역 한인 교포로, 뉴욕대를 나와 터프츠대학 플레처 국제관계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따고 지난 2011년부터 8년간 중앙정보국(CIA)에서 대북 분석관으로 활동하며 대북 정보 분야에서 권위를 쌓아왔다.

테리 전 보좌관은 특히 워싱턴 한인사회에서 폭넓은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이은애 이순신미주교육본부장의 외동딸이기도 하다. 테리 전 보좌관은 최근에는 백악관 NSC 한‧일‧오세아니아 담당 보좌관(국장)과 국가정보위원회(NIC) 동아시아 담당관을 맡아 미국의 대북 기조를 비롯해 동아시아 정책 수립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존 햄리 CSIS 소장은 “수미 테리는 한국 연구 분야에서 폭넓게 존경받는 올스타 분석가”라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한반도에 대한 이해와 유창한 한국어로 CSIS에 귀중한 추가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한 미국 대사에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는 “NSC에서의 정책 경험과 CIA에서 쌓은 분석력은 수미 테리를 최정상에 올려놓고 있다”고 말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워싱턴 DC, 조기 대학 프로그램 실시
불법 입국자 단속 강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이름 새긴다
페어팩스 경찰 ‘바디캠’ 도입한다
연말연시 부동산 시장 ‘흐림’
식품 가격담합 마침내 ‘철퇴’
전국체전 미주대표 탁월한 성과 화제
“한인사회 권익‧발전에 노력 다하겠습니다”
버지니아 ‘로켓기지’ 건설
허리케인 이후 플로리다 약탈범 ‘기승’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