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아마존, 연말 성수기 겨냥… 최대 8% 인하

11/06/2017 | 07:36:31AM
아마존이 일부 제품의 가격을 최고 8%가량 인하함으로써 연말 성수기를 앞두고 가격 전쟁의 포문을 열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아마존은 수주일전부터 입점 상인들이 판매하는 제품들에 인하된 가격표를 붙이기 시작했다. 종전 판매가와의 차액은 아마존이 자체적으로 부담하겠다는 것이다. 아마존이 자체적으로 물량을 확보해 소비자들에게 직판하는 상품들에 대해서만 가격을 통제하던 관례에서 벗어나 입점 상인들이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하는 상품들에 대해서도 손을 댄 것은 이례적이다.

이번 조치는 입점 상인들이 아마존의 상품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날로 커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올해 그 비중은 약 70%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이 조사한 결과, ‘아마존 제공 할인가’라는 표시는 일부 입점 상인들의 제품에 적용되고 있으며 며칠 만에 사라지는 경우가 잦았다. 할인 폭은 10%를 넘지 않았다. 아마존이 할인 대상 품목을 어떻게 선정하는지는 확실치 않다. 입점 상인들로부터 가격 인하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아마존 대변인은 소비자들에게 가격 인하 혜택을 부여하되, 상인들에게는 정상가 기준의 판매 대금을 주고 있다며 상인들이 원치 않으면 제외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가격 인하 공세는 연중 최대 쇼핑이 이뤄지는 시기를 앞두고 월마트와 달러 제너럴 같은 경쟁사들과 본격적으로 대결하려는 포석인 셈이다.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이익을 희생하는 기존 전략의 연장선에 해당한다. 아마존의 최근 분기 매출은 437억3000만 달러로 34%가 늘어났지만 이익은 거의 제자리인 2억5600만 달러에 머물렀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택시 서비스업체 ‘우버’ 기업가치 1200억 달러
PG카운티 해군 하사 성폭행
로또 광풍에 전국 ‘들썩’
영스헬스케어 "불우아동 돕는다"
페어팩스 ‘통합 신고시스템’ 개발
‘소셜시큐리티 사용중지’ 사기전화 기승
워싱턴 DC, ATM 수수료 높다
2020년부터 한국여권 바뀐다
‘한반도 위기 진단’ 구국 세미나 열린다
‘지금 집 팔려면 가격 내려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