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10/17/2017 | 07:38:46AM
플로리다 주에 허리케인이 아닌 다른 이유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16일 법 집행 조정과 관련된 행정명령 17-264호를 발동했다.

이는 백인우월주의 선동가로 유명한 리처드 스펜서(사진)의 연설과 집회가 플로리다대학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자칫 버지니아 샬러츠빌 사태와 같은 유혈 충돌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대학이 있는 앨라추아카운티에 잠재적인 보안상 위협이 있다는 이유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다. 오는 19일 플로리다대학에서 집회를 주도할 예정인 스펜서는 지난 8월 샬러츠빌에서 횃불을 든 수백 명의 백인우월주의자 행진을 이끈 인물이다. 샬러츠빌 사태 때는 백인우월주의자의 차량 돌진 테러로 맞불 집회에 참가했던 시민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샬러츠빌 사태의 책임을 두고 초기에는 양측에 모두 책임이 있다는 양비론을 제기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스펜서는 지난 4월 앨라배마 리카운티의 오번대학에서도 백인우월주의 집회를 열었고 당시에도 경미한 충돌이 일어나 집회 참가자 3명이 체포됐다.

당초 플로리다대학은 스펜서의 집회를 불허했으나 그의 지지자와 변호인들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근거로 법원에 집회 허가 신청을 냈고 결국 학교 측의 허가를 얻었다. 플로리다대학 측은 폭력 사태에 대비하느라 보안 경비로만 50만 달러를 지출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총기규제 전과조회 재검토
한국인 입국 거부 사유 알고 보니…
‘블랙프라이데이’ 풍속도 바뀌었다
워싱턴-27, LA-94도
“연말연시 신종사기 조심”
DC, 은퇴자 최악지역 ‘10위’
11명 태운 수송기 태평양 추락 3명 실종
우버 5700만명 개인정보 유출
“동포사회는 한국 외교의 중요한 자산”
삼성•LG 세탁기에 50% ‘관세 폭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